• 카카오스토리
  • 검색

구본무 회장 등 LG 경영진, 청년희망펀드 100억 기부

  • 2015.10.28(수) 10:46

구본무 회장 사재 70억원 등 기부

구본무 LG 회장과 LG 임원진이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한 ‘청년희망펀드’ 기부에 동참한다.

 

LG는 28일 ‘청년희망펀드’ 공익신탁에 구 회장이 사재 70억원을, LG 임원진이 30억원을 기부하는 등 총 100억원을 기부키로 했다고 밝혔다.

 

구 회장과 LG 임원진은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구직자의 취업 기회를 확대하고 불완전취업 청년을 지원하는 등, 미래를 이끌어 갈 청년들이 꿈과 희망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돕는 ‘청년희망펀드’의 취지에 공감해 기부에 동참하게 됐다.

 

 

LG는 대학과 협약을 통해 현장형 인재를 육성하고 입사를 지원하는 ‘사회맞춤형학과’ 운영을 기존 소프트웨어 분야 10개 대학에서 전기∙전자, 기계∙자동차부품 분야의 지방 대학 및 전문대로 확대키로 했다.

 

최근 LG전자(고려대/부산대), LG디스플레이(경북대), LG이노텍(전남대), LG화학(충북대), LG생활건강(충북보건과학대), LG유플러스(충북도립대/ 대원대) 등 8개 대학과 각 사업 특성에 맞는 사회맞춤형학과 개설 협의를 진행하는 등 운영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르면 내년 1학기부터 이들 대학에 사회맞춤형학과를 운영하여 현장 맞춤형 인재 육성은 물론, 청년 고용의 기회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해 충북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채용과 직업훈련을 지원하는 ‘고용디딤돌’ 프로젝트도 추진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