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박삼구 회장, 금호산업 인수자금 마련 '스타트'

  • 2015.10.28(수) 16:22

금호산업·금호타이어 보유지분 매각
효성·코오롱 등 참여..SPC 설립용도

 

박삼구 회장과 장남인 박세창 금호타이어 부사장이 보유중이던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 지분 일부를 매각했다. 채권단으로부터 금호산업을 인수하기 위한 작업의 일환이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박삼구 회장과 박세창 부사장은 지난 27일 금호산업 지분 9.93%와 금호타이어 지분 8.14%를 블록딜로 매각했다. 실제 거래가 성사된 지분은 금호산업 5.45%와 금호타이어 3.74%로 총 매각대금은 약 760억원이다.

 

매각이 이뤄지지 않은 금호산업 지분 4.48%와 금호타이어 지분 4.4%는 전략적투자자들이 인수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현재 효성, 코오롱 등을 포함한 기업들과 이를 논의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여기에 아시아나항공 손해보험을 맡고 있는 동부화재 등 보험사들의 참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모든 거래가 마무리되면 매각대금은 1500억원을 웃돌 것으로 보인다.

 

효성과 코오롱의 이번 지분매입은 타이어코드 주요 고객사 중 하나인 금호타이어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효성과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타이어코드를 생산하고 있으며 금호타이어에 납품하고 있다.

 

타이어코드를 중심으로 한 효성의 산업자재 사업은 전체 매출액의 20% 가량을 차지하고 있으며 코오롱의 타이어코드 매출액은 연간 3000억원 수준이다.

 

코오롱 관계자는 “금호그룹 계열사 지분 매입 계획은 맞지만 아직까지 어떤 회사의 지분을 얼마나 매입할지 등 구체적인 계획은 파악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효성 관계자는 “금호타이어가 타이어코드의 주요 고객사 중 하나인 것은 맞다”며 “다만 아직까지 지분 매입 여부에 대해선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 회장이 보유지분 매각에 나선 것은 채권단이 보유한 금호산업 지분을 인수하기 위해서다. 박 회장은 채권단 지분 50%+1주를 총 7228억원에 매입하기로 한 상태다.

 

박 회장은 금호산업 인수를 위해 특수목적회사(SPC)를 설립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박 회장이 약 4000억원 가량의 자금을 대고, 나머지 자금은 외부에서 수혈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지분 매각 자금도 여기에 투입된다.

 

최종적으로는 박 회장이 SPC 최대주주 지위를 갖게 되고, SPC가 금호산업을 지배하게 된다. 금호산업이 금호아시아나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만큼 금호산업 인수가 마무리되면 그룹 경영권을 되찾는 구조다. 박 회장은 다음달 6일까지 자금조달계획을 채권단에 제시하고, 올해 안에 자금을 납입해야 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