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전자, 11조 자사주 매입..배당도 늘린다

  • 2015.10.29(목) 09:46

1년간 3~4회 걸쳐 자사주 11.3조 매입
주주환원 재원 확대..분기배당도 검토

 

삼성전자가 사상 최대규모 자사주 매입에 나선다. 배당재원을 늘리는 등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적극적인 계획도 추진한다. 

 

삼성전자는 29일 총 11조3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고, 매입주식은 전량 소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자사주 매입은 삼성전자 주가가 과도하게 저평가됐다고 판단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삼성전자 이사회는 1회차 자사주 매입 규모를 4조2000억원으로 결의하고, 10월 30일부터 3개월간 보통주 223만주와 우선주 124만주를 매입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자사주 매입에서 우선주 비중을 35%로 책정했다. 이사회 결의일 전날 기준, 우선주 주가가 보통주에 비해 22% 낮은 가격으로 거래되고 있어 동일한 금액으로 더 많은 주식을 소각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앞으로도 우선주 주가가 보통주에 비해 10% 이상 낮을 경우, 우선주 매입 비중을 높여 동일한 금액으로 더 많은 주식을 소각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자사주 소각으로 인한 향후 주당 배당금의 증가 효과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되며, 결과적으로 보통주와 우선주 주주 모두에게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또 향후 3년간 주주환원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연간 발생하는 잉여현금흐름(Free Cash Flow : 영업을 통해 발생한 현금에서 기계장치나 공장시설 투자를 뺀 금액)의 30~50%를 배당 및 자사주 매입방식으로 주주환원에 활용한다.

 

삼성전자는 "향후 3년간은 배당에 중점을 두고 주주환원을 진행하되, 잔여재원이 발생하면 자사주 매입을 실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매입한 자사주는 전량 소각할 예정이다.

 

올해 배당은 내년 1월 이사회 결의 후 발표될 예정이며, 삼성전자는 내년부터 분기배당 제도의 도입 시행도 검토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미래성장을 위한 기술 리더십과 안정적 재무구조를 확보하기 위해 매년 200억 달러 이상의 시설투자와 120억 달러 이상의 연구개발 투자를 집행하면서도, 장기적 관점에서 주주와 회사 모두의 가치제고를 위한 현금 활용 방안에 대해 고민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일관되고 지속적인 주주환원 정책을 통해 사업성장 뿐만 아니라 주주가치를 극대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