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엑셀'로 연 미국 시장..29년만에 천만대 돌파

  • 2015.10.29(목) 09:58

29년만에 미국 누적 판매 1000만대 넘어서
'쏘나타'가 가장 많이 팔려..최근에는 RV도 인기

현대차가 미국 시장 진출 29년만에 누적 판매 1000만대를 돌파했다.

현대차는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자동차 시장 진출 29년 만에 누적 판매 1000만대 돌파 기록을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1986년 울산 공장에서 생산된 소형 승용차 ‘엑셀’을 수출해 미국 시장에 첫 진출했다. 가격 대비 높은 상품성 등을 바탕으로 첫 해 16만8882대 등 진출 4년 만인 1990년 현지 판매 100만대를 넘어섰다. 이후 진출 13년 만인 1999년 누적 판매 200만대를 달성하고 2002년 300만대, 2005년 400만대를 달성했다.


특히 앨라바마 공장이 준공된 지난 2005년 이후부터는 연 평균 6%대의 성장을 기록했다. 2007년 500만대, 2009년 600만대, 2011년 700만대, 2013년 800만대에 이러 작년 900만대를 차례로 돌파했다. 또 현대차는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판매 성장을 기록했고 2010년부터는 매년 연간 판매 신기록을 달성하고 있다. 올해도 지난 9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3.7% 성장한 57만8190대를 판매했다.

현대차는 미국 진출 29년 동안 엑셀을 비롯해 총 15개의 차종을 선보였다. 현재는 ▲엑센트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 ▲벨로스터 ▲쏘나타(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포함) ▲아제라(국내명 그랜저) ▲제네시스 쿠페 ▲제네시스 ▲에쿠스 ▲투싼 ▲싼타페(맥스크루즈 포함) 등 전 차급에 걸쳐 총 11개 차종을 판매하고 있다.

이 기간 동안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종은 1985년 출시돼 30년 간 동일한 차명을 유지하며 국내 최장수 단일 브랜드로 기록되고 있는 ‘쏘나타’다. 미국에서는 1989년부터 판매되기 시작해 이달까지 총 249만 8203대가 판매됐다. 특히 6세대 쏘나타(YF)는 지난 2012년 23만 605대가 판매돼 미국에서 판매된 현대차 중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판매된 차종으로 기록되고 있다.

▲ 현대차 모델 중 미국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쏘나타'.

미국 시장 역대 판매 2위를 달성한 차량은 현대차 단일 차종 최초로 글로벌 판매 1000만대를 돌파한 ‘엘란트라’다. 1991년부터 이달까지 총 248만4788대가 판매됐다. 특히 엘란트라는 지난 2012년 1월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북미 국제 오토쇼’에서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을 시작으로 2013년 초까지 ‘캐나다 올해의 차’, ‘남아공 올해의 차’ 등 주요 지역에서 최고의 자동차로 선정되기도 했다.

미국 시장에서 3번째로 많이 판매된 차량은 현대차의 미국 시장 진출의 문을 연 ‘엑셀’로 현재 소형 승용 라인업을 이어가고 있는 ‘엑센트’를 포함해 총 225만 여대가 판매됐다. 이어서 ▲싼타페(맥스크루즈 포함)가 124만 여대 ▲투싼이 46만 여대로 RV차종들이 뒤를 잇고 있다.

▲ 현대차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

특히 최근에는 소형차 위주의 라인업에서 벗어나 RV와 대형 ·고급차의 판매 비중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싼타페는 지난 2012년 현행 모델(DM)을 미국 시장에서 선보인 이후 매년 20% 대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도 9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투싼도 지난 2006년 미국 시장 첫 진출 이후 꾸준히 연간 4만대 가량 판매되고 있다. 지난 8월부터는 신형 투싼을 투입하면서 9월까지 전년대비 판매가 11.1% 증가하는 등 전체적인 RV 판매 확대를 견인하고 있다.

현대차 최초의 럭셔리 세단 '제네시스'는 지난 2009년 ‘북미 국제 오토쇼’에서 아시아 대형차로는 처음으로 ‘올해의 차’에 선정돼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탈바꿈 시키는 계기가 됐다. 아울러 지난 2010년에는 플래그십 세단 ‘에쿠스’도 성공적으로 론칭했다.

이와 같은 차종 라인업 보강을 통해 2000년 전체 판매 대비 5.0%에 불과했던 RV 및 대형차 비중은 현재 26.8%까지 큰 폭으로 증가했다.

현대차가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29년 간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오며 누적 판매 1000만대를 달성한 데에는 무엇보다도 품질경영을 통한 우수한 품질과 현지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상품성이 가장 큰 밑바탕이 됐다는 평가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의 본고장인 미국에서이와 같은 성과를 거두었다는 것은 현대차의 우수한 품질과 가치를 인정받았음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향후에도 고객이 원하는 것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는 신차를 지속적 투입하고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해 브랜드 위상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