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화학사업 모두 정리..롯데로 넘긴다

  • 2015.10.29(목) 19:33

삼성SDI 케미칼·삼성정밀화학 등 매각
삼성, 사업군 재편..롯데, 화학사업 강화

 

삼성이 그룹내 화학관련 사업을 롯데에 매각한다. 지난해 방산과 화학사업중 일부를 한화그룹에 매각한 삼성은 이번 거래가 마무리되면 화학관련 사업에서 완전히 손을 떼게 된다.

 

29일 삼성과 롯데 등에 따르면 삼성SDI, 롯데케미칼 등은 오는 30일 이사회를 열고 삼성SDI 케미칼사업부문, 삼성정밀화학, 삼성BP화학 매각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이 인수하는 지분은 삼성SDI 케미칼부문 지분 90%와 삼성정밀화학 31.23%, 삼성BP화학 49% 등이다.

 

삼성SDI는 케미칼부문을 분할해 매각한 후 남은 지분 10%를 일정기간 보유하기로 했다. 전체 거래규모는 약 3조원 안팎으로 추정되고 있다. 롯데는 실사를 거쳐 최종 매각가격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와관련 삼성과 롯데는 현재 협상중인 상황은 인정하면서도 이사회 결의사항인 만큼 구체적인 언급은 자제하는 모습이다.

 

이번 매각이 마무리되면 삼성은 그룹내 화학관련 사업에서 철수하게 된다. 삼성은 지난해 11월 화학계열사인 삼성토탈과 삼성종합화학, 방산계열사인 삼성테크윈과 삼성탈레스를 한화그룹에 매각하며 그룹내 사업을 재편한 바 있다.

 

이후 재계에서는 삼성이 삼성정밀화학과 삼성BP화학 등 남아있는 화학계열사를 정리할 것이라는 관측을 제기해 왔다. 지난 8월 삼성SDI가 삼성정밀화학의 전지소재사업을, 삼성정밀화학이 삼성SDI가 가지고 있던 삼성BP화학 지분을 인수한 것도 화학 계열사를 매각하기 위한 정지작업이었다는 분석이다.

 

삼성SDI는 케미칼사업 매각이 마무리되면 현재 집중하고 있는 2차전지 사업에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화학사업이 정리되면 그룹내 사업군을 전자와 금융, 중공업, 서비스 등으로 재편하게 된다.

 

롯데는 삼성의 화학사업을 가져와 규모의 경제와 함께 고부가가치 제품군의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신성장동력 확보와 그룹내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라는 측면에서 화학산업 육성에 나선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관련 롯데그룹은 "신성장동력 확보차원에서 화학사업 확대 강화에 깊은 관심을 가져왔다"며 "신동빈 회장은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위해 국내외 화학업체 인수합병에 대해 다양한 검토를 해왔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