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SDI "화학사업, 롯데에 매각..배터리에 집중"

  • 2015.10.30(금) 09:20

삼성정밀화학 지분도 전량 매각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역량 집중

삼성SDI는 30일 "케미칼 사업 부문을 분할해 신설법인을 설립한 후 해당 지분 전량을 롯데케미칼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매각 금액은 2조5850억 원이다. 이에 따라 삼성SDI는 배터리 사업과 전자재료 사업 부문이 남게 됐다.

 

삼성SDI는 또 보유하고 있는 삼성정밀화학 지분 14.65% 전량을 2189억원에 롯데케미칼에 매각한다. 삼성SDI는 매각하는 케미칼 사업부문 지분 90%는 즉시 매각하고 나머지 10%는 3년 후에 넘길 예정이다.

 

케미칼 사업 부문 분할 기일은 2016년 2월 중 계획이며, 임시 주총과 법인설립, 기업결합 신고 및 승인을 거쳐 2016년 상반기까지 거래를 종결할 계획이다.

 

삼성SDI 케미칼 사업 부문은 지난 9월 말 기준으로 자산 1조5000억원, 부채 4000억원으로, 여수, 의왕 등 국내사업장 2곳과 해외 8개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SDI는 올해 상반기 누계로 케미칼 사업부문에서 매출 1조3000억원, 영업이익 953억원을 거뒀고, 종업원 수는 약 1200여 명이다.

 

삼성SDI가 케미칼 사업과 정밀화학 지분 전량을 매각하는 배경은 향후 가파른 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배터리 중심의 사업 구조를 갖추고,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자금을 확보하는 데 있다.

 

삼성SDI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향후 5년간 총 2조원 이상을 투자해 2020년에는 세계 톱(Top) 수준을 달성할 계획으로, 이번 매각을 통한 재원을 생산라인 증설과 배터리 소재 R&D 강화에 집중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들어 삼성SDI는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사인 마그나의 전기차 배터리팩 사업부문을 인수하고, 중국 시안(西安)에 업계 최초로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준공해 본격 양산에 돌입하는 등 선행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삼성SDI의 케미칼 제품은 ABS, PC 등의 합성수지로 석유화학 기초원료부터 수직 계열화를 이루지 못해 원가 경쟁력과 지속적인 투자 확대에 한계가 있었다. 특히 지난해 그룹 화학 계열사 매각이후 계열사간 시너지도 제한적인 상황이었다.

 

반면 롯데케미칼은 합성수지의 기초가 되는 원료 사업에서 강점을 지녀 이번 계약으로 수직 계열화를 통한 고부가 제품 라인업 확대가 가능해, 양사가 주력사업을 글로벌 일류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