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기아차, 중국 시장 반전 성공..판매 본격 회복

  • 2015.11.03(화) 14:30

10월 판매 전년대비 4.7% 증가..신차효과 '톡톡'
현대차, 7개월만에 월 10만대 판매 돌파

중국 시장에서 로컬업체들에 밀려 고전을 거듭하던 현대·기아차가 마침내 반전에 성공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0월 중국시장에서 전년대비 4.7% 증가한 15만6575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현대·기아차의 중국 시장 판매가 전년대비 증가한 것은 지난 4월 이후 6개월만이다.

전월 대비로는 지난 8월 이후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 7월 바닥을 찍고 8월에는 전월대비 14.2%, 9월 39%에 이어 10월에도 17.2% 늘어났다.

특히 10월 판매실적은 중국 진출 이후 가장 많은 차를 판매했던 지난해의 월 평균 판매대수 14만7000여대를 1만대 가까이 상회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중국에서 176만6084대를 판매하며 역대 최다판매를 기록한 바 있다. 


현대차는 10월 중국에서 전년대비 8.2% 증가한 10만69대를 판매했다. 전월대비로는 11.1% 증가해 3개월 연속 판매 증가세를 이어갔다. 또 지난 1월 10만3319대와 3월 10만2552대 이후 7개월만에 월간 기준 10만대 판매를 넘어섰다.

현대차의 중국 판매 신장은 신차인 투싼과 중국형 전략차종 ix25 등 소형SUV가 견인했다. 투싼의 10월 중국 판매는 신형모델 1만104대, 이전모델인 ix35 1만1930대 등 총 2만234대로 전년대비 62.9%가 늘어났다. ix25 판매도 8897대로 전년대비 46.3% 증가했다.

특히 투싼의 10월 판매대수는 지난 2005년 1세대 투싼이 중국에 진출한 이래 월간 최대치다. 쏘나타도 올해 투입된 신형 쏘나타(LF)의 판매호조에 힘입어 10월 한달간 지난해보다 47.2% 늘어난 6084대가 판매됐다.

기아차는 지난 10월 중국에서 전년대비 0.9% 감소한 5만6506대를 판매했다. 하지만 전월대비로는 29.8% 증가했다. 지난 3월 중국에서 5만9001대를 판매한 이후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5개월 연속으로 판매가 감소했던 기아차는 지난 9월 반등에 성공한 데 이어 두달 연속으로 판매 증가세를 이어갔다.

중국형 소형 SUV KX3가 4954대 판매되며 실적을 견인했다. 지난 3월부터 본격 판매된 KX3는 5월까지 월 4000~5000대씩 판매되다가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2000~3000대로 판매가 줄었다. 하지만 지난 10월에는 다시 50000대 가까이 판매되는 등 판매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소형차 K2도 전년대비 16.7% 늘어난 1만4943대가 판매됐다. 지난 10월 출시된 신형 K5는 1988대가 판매됐다.

이처럼 현대·기아차의 중국 판매가 증가하게 된 것은 주력 신차가 본격적으로 판매되기 시작한데다 중국 정부의 구매세 인하가 더해진 덕분인 것으로 보인다.

현대·기아차는 4분기 이후에는 올해 출시된 신차들의 판매호조가 이어지는 한편, 내년초 아반떼와 스포티지 등 신차 투입도 예정돼 있어 판매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경쟁력 있는 제품 출시와 적극적인 판매 마케팅 강화를 통해 중국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