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쏘나타 30주년 기념 모델, 3분만에 '완판'

  • 2015.11.06(금) 14:12

한정 제작 300대 3분만에 계약 완료

현대차가 쏘나타 출시 30주년을 기념해 만든 '쏘나타 와일드 버건디' 300대가 3분만에 '완판'됐다.

현대차는 지난 4일 출시된 쏘나타 30주년 기념모델 '쏘나타 와일드 버건디'가 판매 개시 3분만에 300대 모두 계약 완료가 됐다고 6일 밝혔다.

쏘나타 30주년 기념모델 '쏘나타 와일드 버건디'는 기존 1.6 터보 모델에 사양 및 성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터보 전용 디자인에 블랙 하이그로시 포인트를 강조한 전면부, 30주년 엠블럼, 30주년 전용 18인치 휠 등을 장착했다.


실내 디자인도 현대차 최초 적용된 ‘버건디&코퍼’ 전용 칼라,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프리미엄 나파 가죽 시트, 300대 한정판을 확인할 수 있도록 도어 스커프에 각인된 ‘1/300’ 문구 등으로 차별화를 꾀했다.

또 '쏘나타 와일드 버건디’의MDPS 모터 응답성능을 개선해 스포티하고 탄력적인 핸들링을 구현했으며 안정적인 고속 주행을 위해 단단하고 빠른 응답성능의 서스펜션 튜닝도 실시했다. 역동적인 주행 품질 확보를 위해 기어비 상향 및 변속기 저단 사용 빈도를 증대해 실용 가속 구간(80→120km/h)의 가속 성능을 개선했다. 판매가격은 2760만원이다.


현대차는 쏘나타 30주년 기념모델 300대 계약 완료를 기념해 1호 고객인 홍일강 씨를 현대모터스튜디오로 초청해 쏘나타 30주년 기념 전시회인 '쏘나타 헤리티지(SONATA HERITAGE)' 관람과 함께 기념품을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

쏘나타 30주년 기념모델 '쏘나타 와일드 버건디' 1호 계약 고객인 홍일강 씨는 건축자재 회사의 마케터로 근무 중이며 사회인 야구 동호회 등에서 활약 중인 30세의 직장인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판매 개시 3분만에 300대가 모두 계약 완료가 될 정도로 고객들의 반응이 뜨거웠다"며 "지난 30년간 쏘나타를 사랑해주신 고객들의 성원에 감사하며 쏘나타의 새로운 30년을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