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김승연 회장 등 한화, 청년희망펀드 40억 기부

  • 2015.11.08(일) 10:41

태양광투자, 면세점 등 일자리 창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그룹 임원진이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조성된 ‘청년희망펀드’에 40억원을 기부한다. 김승연 회장은 사재 30억원을 기부하기로 결정했고, 그룹 임원진도 10억원을 함께 기부하기로 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김승연 회장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공감하고 미래 주역인 청년이 바로 설 수 있는 마중물 마련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한화그룹은 이와함께 하반기 고용을 상반기보다 2배 정도 확대한 상태다. 충북 진천과 음성에 1.5GW 규모의 태양광 셀공장과 500MW 규모의 모듈공장을 신설하면서 1000여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다.

 

또 올 연말 개장을 앞 둔 여의도 63빌딩의 갤러리아 신규면세점에도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질 예정이다. 한화그룹은 지난 8월 2017년까지 청년 일자리 1만75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