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두산중공업, 4년만에 수주 10조원 돌파 눈앞

  • 2015.11.10(화) 14:08

1000MW급 화력발전기기 수주 호조

두산중공업이 지난 2011년 이후 4년만에 연간 기준 수주액이 1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9일 1000MW급 강원 삼척 포스파워 화력발전소에 들어가는 보일러, 터빈 등 주기기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데 이어 같은 날 중부발전과 1000MW급 신서천 화력발전소 터빈 공급계약을 1044억 원에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또 지난해 1000MW급 신삼천포 화력발전소 주기기 공급 우선협상자로 선정돼 협상을 진행 중에 있다. 두산중공업은 이들 1000MW급 프로젝트의 연내 수주가 가능하고 그 규모는 총 1조5000억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올해 상반기에 베트남 송하우 화력발전소, 강릉 안인화력 발전소,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건설공사 등 4조원 가까운 수주를 올렸고, 하반기에도 인도 하두아간즈 화력발전 프로젝트, 서남해상풍력 등을 수주한 바 있다.

여기에 주력시장인 인도와 베트남에서 연내에 2~3개 대형 프로젝트 수주를 전망하고 있으며 연중 수주가 꾸준한 주단, 서비스 분야에서도 2조원대 수주를 예상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이러한 추세로 연말까지 10조원대 수주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럴 경우 지난 2011년
수주액 10조1000억원을 올린 이후 4년 만에 연간기준 수주액 10조원 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은 "중동, 인도, 베트남 등 기존 주력시장에서 지속적인 수주와 함께 아프리카 남미 등으로 신규 시장 확대를 통해 내년에도 10조원 이상의 수주실적을 안정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