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구자열 회장 등 LS, 청년희망펀드 25억 기부

  • 2015.11.13(금) 14:22

구자열 LS그룹 회장과 임원진들이 총 25억원 규모의 사재를 출연해 청년희망펀드 기부에 동참한다.

 

LS그룹은 13일 구자열 회장 20억원, 임원진 5억원 등 총 25억원을 청년희망펀드재단에 기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청년들에게 좋은 일자리가 창출되는데 작으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는 뜻도 함께 전했다.

 

 

구 회장은 평소에도 “LS가 잘 하는 해저케이블, 초고압직류송전 등 차세대 에너지 사업 분야 인재 채용을 늘리고, 이들을 글로벌 수준으로 육성하는 것이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청년 고용에 대한 의지를 임직원에게 강조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 LS그룹은 주요 계열사별로 서울대, 고려대, 울산과학기술대(UNIST) 등과 산학협력을 통해 융복합 인재를 양성하고 있으며, 청주, 울산 등 사업장이 위치한 지역에서 우수 공업고등학교 우수 인재를 정규직으로 채용하고 있다.

 

또 지난 9월에는 정부의 청년일자리 창출과 노동개혁 의지에 동참하고자 내년부터 임금피크제를 LS그룹 전 계열사에 도입하고, 채용규모도 2017년까지 매년 10% 이상 늘리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