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수주 재개..VLCC 2척 수주

  • 2015.11.18(수) 14:35

그리스 마란탱커스와 초대형 원유운반선 공급계약

대우조선해양이 수주 재개에 나서며 경영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 탱커스(Maran Tankers Management)社로부터 2척의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31만9000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은 길이 336m, 너비 60m 규모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이 적용된 대우조선해양의 차세대 친환경 선박이다. 2척의 선박은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오는 2017년 내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 최근 유럽현지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오른쪽), 안젤리쿠시스 그룹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왼쪽) 그리고 사주 딸인 마리아 안젤리쿠시스(가운데)가 초대형 원유운반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 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대우조선해양과 지난 1월과 4월 각각 VLCC 2척, 5월 수에즈막스 2척을 발주한 데 이어 이번에도 VLCC 2척 추가 신조 계약을 체결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1994년 첫 거래 이후 이번 계약까지 총 84척의 선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전통의 고객사다. 현재 총 25척의 안젤리쿠시스 그룹 선박이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와 루마니아 조선소에서 건조되고 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회사가 어려운 환경에 놓여있지만 고객사의 신뢰는 여전히 굳건하다”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토대로 높은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계약 포함해 올해 총 45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