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전자, 리암 니슨 출연 슈퍼볼 광고 공개

  • 2016.02.02(화) 13:18

60초 분량, 올레드 TV 영상미 강조

LG전자가 이달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제50회 ‘슈퍼볼(Super Bowl)’에 맞춰 사용할 올레드 TV 광고를 유튜브, 페이스북, 홈페이지 등에 공개했다.

 

LG전자가 2일 공개한 슈퍼볼 광고는 60초 분량이다. 미래의 한 남자가 미래의 TV인 올레드 TV를 현재로 가져와 현재의 자신과 함께 힘을 합쳐 반대세력으로부터 끝까지 지켜낸다는 내용이다.

 

LG 슈퍼볼 광고는 헐리우드의 유명 영화배우 리암 니슨(Liam Neeson)과 마이클 니슨(Michael Neeson) 부자(父子)가 각각 미래와 현재의 주인공을 연기했다. 리암 니슨은 영화 ‘테이큰(Taken)’ 시리즈, ‘다크 나이트(The Dark Knight)’ 등에 출연했다. 최근 영화 ‘인천상륙작전’ 촬영을 위해 한국을 방문하기도 했다.

 

 

리들리 스콧과 제이크 스콧 부자가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 ‘에일리언’, ‘글레디에이터’, ‘마션’ 등에서 감독을 맡았던 리들리 스콧은 특유의 무게감 있는 영상으로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를 표현했다. 특히 2.57mm의 얇은 패널, 패널 뒷면에 적용한 투명 강화유리, 세계적 오디오 회사인 하만카돈과 함께 개발한 스피커 등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만의 차별화된 요소를 시각적으로 강조했다.

 

LG 슈퍼볼 광고는 미국 뉴스 통신사 AP가 선정하는 ‘10대 슈퍼볼 광고 예고편(Top 10 celebrity Super Bowl ad teasers)’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최대 광고 마케팅 미디어 잡지인 ‘애드 에이지(Ad Age)’도 LG 슈퍼볼 광고의 예고편을 ‘가장 창의적인 광고 Top 20(Ad Age Creativity Top 20)’에 선정했다.

 

광고 예고편은 공개 1주일도 안돼 유튜브(https://www.youtube.com/watch?v=PzLfPx-8OuM),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을 통해 500만 뷰 이상을 기록했다. 광고 예고편이 화제가 되면서 LG전자는 SNS에서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시청자가 광고 장면을 패러디한 영상을 올리거나, 광고와 관련한 퀴즈를 맞추는 방식이다.

 

LG전자는 슈퍼볼 마케팅을 통해 수천만 달러의 광고 효과를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권봉석 부사장은 “북미 최대 스포츠 이벤트를 통해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의 진정한 가치를 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슈퍼볼은 미식축구 결승전으로 미국에서 가장 많은 시청자가 보는 TV 프로그램이다. 경기 중간에 방영되는 슈퍼볼 TV 광고는 ‘지구 상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광고’라고 불릴 만큼 영향력이 막강하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