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GS, 칼텍스·리테일 호조로 흑자전환

  • 2016.02.03(수) 18:12

작년 매출 12.3조, 영업이익 1.58조
GS에너지 성장도 두드러져

㈜GS가 GS칼텍스와 GS리테일의 이익 성장에 힘입어 연간 실적 기준 적자 탈출에 성공했다.

 

GS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3693억원, 매출 3조1095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연간 기준 영업이익은 1조5818억원, 매출액은 12조3012억원을 달성하며 흑자로 전환했다.

 

이 같은 실적 개선은 주력인 GS칼텍스의 성장 덕택이다. GS칼텍스는 4분기 영업이익 2088억원, 매출액 6조8058억원을 기록했고, 연간으로는 영업이익 1조3055억원, 매출액 28조3392억원을 달성했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재고손실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정제마진이 개선된 효과가 컸다.

 

사업 부문별 4분기 실적을 보면 정유사업에선 영업이익 554억원, 매출액 5조3329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석유화학은 영업이익이 1005억원으로 주력인 정유사업보다 많았다. 이 사업 매출액은 1조1917억원이다.

 

윤활유는 영업이익이 전분기보다 205억원 가량 감소한 528억원을 기록했지만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했다. 매출액은 2590억원이다.

 

 

유통 사업을 담당하는 GS리테일도 지주사의 실적 개선에 힘을 보탰다. GS리테일 4분기 영업이익은 388억원, 매출액은 1조6565억원이며 연간 기준 영업이익과 매출액은 각각 2258억원, 6조2731억원이다. 주력인 편의점 매출이 성장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GS 관계자는 “GS칼텍스가 견고한 정제마진을 바탕으로 실적 개선을 이끌었고, GS리테일 역시 편의점 매출 증가에 힘입어 성장에 일조했다”며 “다만 올해는 유가가 지속적으로 약세를 보이는 등 경영환경이 어려워 향후 실적을 예단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기타 계열사 중에는 GS에너지의 성장세가 눈에 띈다. GS에너지는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1조1991억원으로 GS칼텍스 못지 않은 실적을 거뒀다. 매출액은 2조3704억원이다. 반면 GS E&R 영업이익은 150억원, 매출액은 7303억원에 머물렀다.

 

이와 관련 GS 관계자는 “GS에너지는 그동안 투자했던 해외 광구에서 직접 자원개발을 시작한 것이 이익 성장과 직결됐다”며 “GS E&R은 그 동안 투자를 지속했던 부분이 손실로 반영돼 이익이 크진 않지만 올 하반기 동해전력이 준공되면 안정적인 실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