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기아차, 현대제철 지분 매각..순환출자 해소

  • 2016.02.05(금) 17:06

현대제철 지분 6.6%, NH증권에 4439억원에 매각
제철·하이스코 합병에 따른 순환출자 문제 해결

현대·기아차가 현대제철 지분 매각을 통해 현대제철과 현대하이스코 합병으로 강화됐던 순환출자 고리가 해소했다. 이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작년 말 현대제철과 하이스코의 합병 과정에서 순환출자 고리가 강화돼 해당 주식만큼 처분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현대제철은 현대차가 보유하고 있던 현대제철 주식 574만주와 기아차가 보유하고 있던 현대제철 주식 306만주 등 총 880만주를 NH투자증권에 매각했다고 5일 밝혔다. 매각 대금은 이날 현대제철 종가 5만400원 기준 총 4439억원 규모다.


이번 매각은 금융파생상품의 일종인 '총수익 스와프(TRS)' 방식으로 이뤄졌다. 'TRS'는 매수자에게 주식에 대한 의결권, 배당권 등 해당 자산에서 발생하는 모든 권리를 주고 나중에 주식 가격 변동에 따른 이득·손실을 계약자 간에 정산하는 방식이다. 매수자는 계약의 대가로 매각자로부터 약정이자를 받게 된다.

이에 따라 현대차의 현대제철 지분율은 11.2%에서 6.9%로, 기아차는 19.6%에서 17.3%로 낮아졌다. 이로써 현대제철 순환출자 문제를 완전히 해결하게 됐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매각은 현대제철 추가 출자분이 처분 대상이라는 공정위의 판단에 따라 현대제철 주식을 매각한 것"이라며 "단기간에 대량 물량을 매각해 시장에 줄 수 있는 충격을 최소화하고 현대·기아차와 현대제철 주주들의 이익을 고려해 TRS 방식으로 계약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