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두산중공업 "시작이 좋다"..인도서 3500억 규모 수주

  • 2016.02.10(수) 10:57

인도 화력발전소용 보일러 EPC 공사 수주

두산중공업이 총 3500억원 규모의 새해 첫 수주를 달성했다.

두산중공업은 인도 현지법인인 두산파워시스템즈인디아(DPSI)가 인도국영화력발전공사(NTPC)로부터 3500억원 규모의 화력발전소용 보일러 EPC 공사에 대한 수주통보서(NOA)를 접수했다고 10일 밝혔다.

DPSI는 인도 북동부 비하르(Bihar) 주에 위치한 바르(Barh) 석탄화력발전소에 660MW급 보일러 3기를 설계부터 제작, 시공까지 일괄 수행하는 EPC(Engineering, Procurement & Construction) 방식으로 오는 2018년 10월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인도 발전설비 시장에서 수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11년 현지 기업인 첸나이웍스를 인수해 DPSI를 설립, 현지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이후 지난 2012년 쿠드기(Kudgi), 라라(Lala) 화력발전소를 수주했으며 지난 해에는 하두아간즈(Harduaganj)와 푸디마다카(Pudimadaka) 화력발전소의 핵심기자재를 연이어 수주했다.

손창섭 DPSI 법인장은 “현지 밀착형 마케팅 활동들이 연이은 수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인도 발전시장은 앞으로도 지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인도는 중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 석탄화력 발전 시장이다. 특히 모디 정부가 제조업 육성정책인 ‘Make in India’를 추진하면서 전력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오는 2020년까지 연평균 18GW의 석탄화력 발전소 발주가 전망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