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차, '제네시스'로 미국 수퍼볼 광고 1위 차지

  • 2016.02.10(수) 11:14

USA투데이 수퍼볼 광고 선호도 조사
자동차 업체 첫 1위..非미국 브랜드로도 첫 영예

현대차가 글로벌 브랜드들의 광고 경연장으로 유명한 '수퍼볼'의 63편의 광고 대전에서 자동차 업계 최초이자 비미국계 브랜드로도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현대차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7일 진행된 미국프로풋볼(NFL) 결승전 '수퍼볼'을 통해 내보낸 제네시스 광고가 '최고의 광고'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는 미국의 종합일간지 'USA투데이'가 결승전 후 인기투표를 통해 뽑는 이번 광고 선호도 조사(USA Today Super Bowl Ad Meter)에서 주력 모델인 '제네시스' 광고인 '첫 데이트(First Date)'편이 수퍼볼에서 방영된 63개 광고 중 6.9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USA투데이는 1989년부터 슈퍼볼 중계방송 시 집행된 광고에 대해 10점 만점 척도로 점수를 입력하여 전체 순위를 집계하는 방식의 광고 효과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다양한 연령층의 패널이 실시간으로 광고를 평가하는 방식으로 순위를 가려 발표한다.

역대 '수퍼볼' 광고 선호도 조사에서 자동차 브랜드가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이번 '수퍼볼'에서 내보낸 광고 4편 중 3편이 전체 광고 중 Top 6에 오르고 자동차 부문으로는 1~3위를 휩쓸었다.

아울러 현대차는 1989년 USA투데이가 광고 선호도를 조사한 이래 아멕스, 맥도날드, 펩시, 나이키, 버드와이저, 스니커즈, 도리토스 등 미국계 7개 브랜드의 독무대였던 '수퍼볼' 광고에서 비미국 브랜드로는 사상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이번 조사에서 전체 브랜드 1위를 차지한 광고는 경기 시작 직전 프리킥(pre-kick)에 방영된 60초 광고 '첫 데이트(First Date)' 편으로, 인기 코미디언 케빈 하트(Kevin Hart)가 출연해 제네시스(프로젝트명 DH)의 차량 추적 기능으로 딸의 첫 데이트를 지켜본다는 스토리를 담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런칭한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브랜드를 미국 소비자에게 깊이 각인시키는 기회가 됐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2008년부터 올해까지 2015년을 제외하고는 계속 수퍼볼 광고를 방영하고 있다. 지난 2014년에는 제네시스의 긴급제동시스템을 소재로 한 '아빠의 육감'편으로 자동차 부문 1위, 전체 6위를 차지한 바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