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hina Shift]⑩ 밖에서 찾은 성장엔진 '일대일로'

  • 2016.02.19(금) 14:31

세계 인구 3분의 2 묶는 초대형 인프라 사업
과잉생산 해소 등 성장 활력..韓도 AIIB 참여

"중국과 이란은 고대의 문명국으로, 두 나라는 2000여년 전 '실크로드'를 통해 왕래하면서 정을 쌓았고 역사적인 갈등 없이 오랜 기간 동안 교류·협력해왔다."

 

올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이란을 방문해 남긴 말이 세계의 이목을 끌었다. 그는 서방의 이란 경제제재 해제 후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이 나라를 방문하며 끈끈한 관계를 과시했다. 양국은 에너지 등 17개 분야 협력에 합의했고 교역 규모도 10년내 6000억달러(720조원)로 11배 이상 늘리자고 했다.

 

시 주석의 행보가 더욱 주목받은 것은 중국이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 해상 실크로드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어서다. 장강(長江) 삼각주를 출발해 시안(西安), 우루무치(烏魯木齊)를 지나는 철로를 이란, 터키까지 잇는 게 중국의 구상이다.

 

◇ 세계인구 3분의 2 잇는 新 실크로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아야톨라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가 지난달 테헤란에서 만났다. (사진: 신화통신)

 

일대일로는 시 주석이 2013년 9월 카자흐스탄 방문 때 '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 실크로드(一帶)를, 한 달 뒤인 10월 인도네시아를 찾았을 때 동남아를 통해 아프리카와 유럽까지 가는 해상 실크로드(一路)를 주창하면서 처음 윤곽을 드러냈다.

 

일대일로가 계획대로 실현된다면 60여개 국가, 약 44억명의 인구(전 세계 인구 63%)를 포괄하는 정치·경제·문화 공동체가 수립된다. 경제적 파급효과는 21조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시 주석은 작년 3월 하이난(海南)성 보아오(博鰲) 포럼 기조연설에서 "일대일로는 공허한 구호가 아니라 가시적인 계획"이라며 "동참하는 국가에는 실질적인 이익을 가져다주고 또 이를 통해 아시아는 운명 공동체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올 초 순방에서도 이란뿐 아니라,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내 다양한 국가를 두루 방문해 일대일로를 설파했다. 특히 일대일로를 위한 대규모 인프라 투자와 계획 실현 뒤 확보되는 물류망 형성은 중국뿐 아니라 연계된 인근 국가의 경제 성장을 함께 이끌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중국 정부가 내세우는 청사진이다.

 

주변국의 참여를 위해 다양한 당근도 내세우고 있다. 공동 경제발전을 추진하는 '정책 소통', 도로·철도 등 인프라 구축을 통한 '인프라 연통', 무역·투자장벽 제거를 통한 '무역 창통', 금융을 통한 '자금 융통', 장학금을 지원하는 '민심 상통' 등 이른바 '5통(通)'이라는 액션플랜이다.

 

◇ 중국의 속내엔 '성장정체 극복'

 

▲ 중국의 일대일로 노선 개요도(자료: 중국대외무역수출협회)

 

중국이 일대일로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배경에는 중국 경제에 내재된 문제점을 밖에서 해소해 활로를 찾겠다는 속내도 담겨있다. 

 

성장 정체와 과잉생산 문제를 동시에 겪고 있는 내부의 난관을 뚫기 위한 해법이 필요했다는 것이다. 중국은 일찌감치 철강, 시멘트, 비금속 등 21개 산업이 과잉설비산업으로 분류해 구조조정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밝혀왔지만 성과는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고 있다.

 

그런데, 일대일로 정책이 본격적인 실행에 들어가면 도로, 철도, 항구 등 인프라 투자가 활발해지면서 내부의 과잉생산 문제를 어느 정도까지는 풀 수 있다. 바깥에서 대규모 수요처가 생기기 때문이다. 인프라 사업에 필요한 철강, 시멘트 등의 자재수요가 증가해 공장 가동률이 올라가면 해당 산업 내 기업들이 구조를 전환하는 데 드는 자금과 시간적 여유를 확보할 수 있다.

 

극심한 중국 내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는 데도 큰 효과가 적이다. 철로가 지나는 중국 서부 내륙 대도시는 물류 활성화 효과로 산업거점으로 성장할 기반을 마련하게 된다. 낙후된 중서부 지역이 주변국과의 교류 주역이 되면서 직접적 수혜를 받게 될 것이란 얘기다.

 

또 인프라가 부족한 중앙아시아와의 물류망 등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서부 지역에 투자가 이어지면 자연스럽게 동남 연해 지역에 편중됐던 산업·인프라 설비 문제가 해소될 수 있다.

 

이 같은 배경 때문에 일대일로를 중국판 '마셜플랜'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마셜플랜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이 서유럽에 행한 대외원조 계획이다. 미국이 이를 통해 서유럽 재건과 함께 자국의 경제 성장을 이룬 것처럼 중국 입장에서 경제부양을 위해 내놓은 책략이란 해석이다.

 

중국의 경제기획원 역할을 하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는 일대일로 정책으로 대규모 투자가 이어지면 10년 내 중국 GDP 성장률이 매년 약 0.6% 포인트 상승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 대규모 亞 인프라사업 한국에도 기회

 
▲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창립총회 참석차 중국 베이징을 방문 중인 유일호(왼쪽)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이 16일 조어대에서 열린 개소식에서 진리췬 AIIB 총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일대일로 사업은 신중국 건립 100년이 되는 2049년까지 35년간 지속될 계획이다. 이 사업의 자금줄 역할을 할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도 정식 출범했다.

 

AIIB는 중국이 제시한 국제 금융기구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를 위한 은행이다. 아시아개발은행(ADB)과 유사한 다자간 협력기구지만 일대일로와 연결되는 아시아 개발도상국들의 철도, 고속도로, 통신, 항만, 물류 등 인프라 건설에 필요한 금융 지원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AIIB에는 우리나라도 참여하고 있다. 여기엔 중국을 비롯해 인도, 러시아, 호주, 인도네시아 등 역내 37개국과 프랑스, 브라질, 영국 등 역외 20개국 등 57개국이 줄을 섰다. 이 은행의 자본금은 1000억달러로, 중국이 가장 높은 지분율(30.34%)과 가장 많은 투표권(26.06%)을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 지분율은 3.81%, 투표권은 3.50%로 전체 참가국 중에서는 다섯 번째로 많다. 지분율은 중국 뒤로 인도(8.52%), 러시아(6.66%), 독일(4.57%) 순이다. 한국은 일대일로의 길목에 있지 않지만 중국 주변 개도국 인프라 건설사업에 국내 건설사들이 참여할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

 

국내 건설업계도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현재 현대건설, 대우건설, SK건설 등이 중국 건설업계 및 금융권과의 접촉을 통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저유가와 글로벌 경기 침체로 역성장 우려가 높아진 국내 건설사들에게 AIIB를 통한 일대일로 사업참여는 새로운 기회"라며 "시공참여 뿐 아니라 투자형 개발사업 등 다양한 방식의 접근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워치는 오는 24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63빌딩 컨벤션에서 국제경제 세미나를 개최한다. 


'중국 대전환, 한국경제 해법은'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세미나는 한중 양국의 석학과 경제·산업·금융 전문가들이 참석해 중국의 경제·산업 구조 변화를 진단하고, 우리의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국의 성장 둔화와 경착륙 우려, 주가·환율 급변동, 빠르게 성장하는 제조업 경쟁력 등은 한국 경제의 리스크 요인으로 떠올랐고, 올들어 중국 변수의 영향력은 더욱 커지고 있다. 특히 올해는 중국 13차5개년 계획(13.5규획)의 첫 해로 시진핑 정부가 ‘공급측 개혁’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구조개혁과 혁신에 적극 나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전통 제조업 뿐만 아니라 첨단기술과 자본시장 등 각 분야에서 전환기를 맞은 시진핑 정부가 어떻게 경제·산업 구조를 바꿔나갈 것인지 주목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 거시경제연구원의 황한취안(黃漢權) 산업경제연구소장이 ‘전환기 맞은 중국, 산업경제 틀이 바뀐다’는 주제발표를 한다. 산업분야의 대표적 중국 전문가인 이문형 산업연구원 베이징지원장은 ‘제조업 경쟁력과 한국기업 대응전략’을,  홍창표 코트라(KOTRA) 중국지역부본부장은 ‘중국 내수시장 진출 방안’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지만수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위안화 이슈와 한국 금융의 과제에 대해, 박석중 신한금융투자 차이나데스크 팀장은 차이나머니와 자본시장 영향을 주제로 각각 강연에 나선다. 각 분야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대응전략을 모색하는 종합토론은 주중한국대사관 경제공사를 지낸 정영록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진행한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비즈니스워치 홈페이지(www.bizwatch.co.kr)를 통해 사전 신청하면 무료로 참석할 수 있다. 


▲ 일시 : 2016년 2월24일(수) 오후 2시~6시

▲ 장소 : 서울 여의도 63빌딩 컨벤션 2층 그랜드볼룸
▲ 후원 : 산업통상자원부, KOTRA, 금융투자협회

▲ 문의 : 비즈니스워치 국제경제세미나 사무국 (02)783-3311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