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쌍용차, 티볼리 '롱바디' 첫 공개..'티볼리 에어'

  • 2016.02.15(월) 14:11

차명 '티볼리 에어'로 확정..렌더링 이미지 공개

쌍용차가 티볼리 롱바디 모델의 이름을 '티볼리 에어(Tivoli Air)'로 정하고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쌍용차는 티볼리 롱바디의 차명을 '티볼리 에어'로 확정하고 새로운 유니크 다이나믹 스타일(Unique Dynamic Style)을 살펴 볼 수 있는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쌍용차는 오는 3월 출시 예정인 티볼리 에어의 출시에 앞서 차명과 더불어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하며 본격적인 신차 알리기에 나섰다. 신차명 티볼리 에어는, 공기(Air)가 창조적 생명 활동의 필수적 요소인 것처럼 다양한 활동을 제약 없이 즐기는 데 꼭 필요한 SUV를 지향한다는 의미에서 결정됐다.

티볼리 에어는 동급 차종은 물론 대형 모델을 뛰어 넘는 적재공간을 통해 어떠한 상황에도 부족함 없는 활용성을 제공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쌍용차는 티볼리 에어의 스타일을 살펴볼 수 있는 렌더링 이미지도 공개했다. 쌍용차의 디자인철학 Nature-born 3Motion에서 경쾌함(Rhythmical Motion)을 기조로 한 외관 디자인은 다른 SUV 모델과 완전히 차별화된 비례와 라인을 통해 Unique Dynamic Style을 구현했다.

미니멀리즘을 극대화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바벨(Barbell) 타입의 범퍼가 조화를 이룬 전면부는 역동성을 강조했다. 전면에서 측면으로 리드미컬하게 연결된 캐릭터 라인을 통해 역동성과 강인함을 함께 표현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티볼리 에어는 기존 티볼리의 상품성에 더해 차별화된 스타일은 물론 1.7리터급 준중형 SUV 모델과 비교해 폭 넓은 활용성, 세금을 비롯한 경제성 등 다양한 면에서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SUV 시장에 다시 한 번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