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스코, 칼 뽑았다.."근거없는 비방에 단호히 대처"

  • 2016.02.15(월) 18:28

전직 직원의 음해 및 비방에 강력 대처..고소장 접수

포스코가 최근 주주총회를 앞두고 일각에서 나타나고 있는 해사행위에 대하여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처키로 했다.

포스코는 최근 전직 직원과 일부 동조자들이 근거 없는 비방으로 근무기강을 문란시키고 경영권을 위협하려 하는 행위에 대해 해당 직원에 대한 징계에 이어 법적 조치 등을 강력하게 추진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최근 전직 포스코 직원이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통해 포스코에 대한 비방과 허위 사실을 유포한 것에 대해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로 수서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포스코는 "이 직원은 재직 시절 업무상 형성한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 허위사실을 유포해 경영진을 음해하고 회사 이미지를 실추시킴으로써 징계위원회에 회부, 면직처분을 받았다"며 "이후에도 회사에 대한 부정적인 허위 사실을 문건으로 만들어 배포하는 등 해사행위를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직원이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문건에 대해 언론 보도를 종용하고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 등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유포시키는 배후 인사들의 행위에 대해서도 민·형사상 책임을 묻는 조치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포스코가 해사 행위 당사자들에게 이 같이 단호한 조치를 취하기로 한 것은 최근 악의적 루머 유포 등 일련의 행위들이 회사가 지향하는 혁신을 가로막고 조직적이고 장기적인 회사 흔들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불순세력의 악의적 해사행위로 조직 분위기 훼손, 여론 분열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와 함께 월드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와 중국발 철강산업 구조조정과 맞물린 실적 호전 추세 등 최근 경영성과 개선 분위기를 지속적으로 이어간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한 전직 포스코 직원은 수일간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권오준 포스코 회장과 최고 경영진들이 회사 살리기보다는 정치적인 싸움만 일삼아 현재의 위기를 타개해나갈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정준양 전 회장 시절 포스코 내부의 비리와 부조리 등을 폭로하며 대통령이 나서 포스코를 살려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