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머티리얼즈 공식 출범..'글로벌 반도체소재기업 도약'

  • 2016.02.16(화) 14:40

임시주총 개최, 사명 변경..중국 등 글로벌 시장 공략

SK 머티리얼즈(SK materials)’가 세계적 반도체 소재 종합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새 출발에 나선다.

 

OCI 머티리얼즈는 16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SK 머티리얼즈로의 사명 변경을 포함한 정관 변경 안건을 의결하고, SK㈜ 조대식 사장과 장용호 전무를 신규 이사로 선임했다. 대표이사는 2014년에 선임된 임민규 사장이 계속 맡는다.

 

SK㈜는 작년 11월 OCI가 보유한 OCI 머티리얼즈 지분 49.1%를 인수하기로 결정한 바 있으며 최근 기업 결합 승인을 마치고 인수 절차를 최종 마무리했다.

 

SK는 앞으로 반도체, 디스플레이 제조용 특수가스를 생산∙판매하는 SK 머티리얼즈를 반도체 소재 종합 기업으로 적극 투자∙육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삼불화질소(NF3), 육불화텅스텐(WF6), 모노실란(SiH4) 등 기존 제품 외에도 고부가 제품 확대를 통한 사업 영역 다각화를 통해 기업 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예정이다.

 

현재 삼불화질소(NF3)는 글로벌 시장 점유율 40%로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반도체 투자가 증가하고 있는 중국 사업 확대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SK는 기존 중국 법인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현지 판매를 적극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 SK 머티리얼즈는 한국과 일본 반도체 소재 기업중 유일하게 중국 장수(江蘇/Jinagsu) 및 시안(西安/Xian)에 삼불화질소(NF3) 생산∙물류 설비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력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SK 머티리얼즈는 미국, 일본 등 글로벌 기업과의 JV(Joint Venture)뿐 아니라 지분 투자, M&A, 기술 제휴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사업 규모를 적극 확대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SK 머티리얼즈의 출범으로 반도체 소재 핵심 기술의 국내 보유는 물론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해져 국내 유관 산업의 경쟁력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동안 반도체 업계에서는 해외 업체 인수에 따른 기술 유출 우려와 함께 특수 가스의 안정적인 공급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한편 SK 머티리얼즈는 2015년 매출액 3380억, 영업이익 1128억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도 반도체 제조사들의 지속적인 미세 공정 전환과 3D 낸드 투자 확대 등으로 반도체 특수 가스의 수요 증대가 예상되고 있다.

 

주력 제품인 삼불화질소(NF3)의 영주공장 생산량이 연간 6600톤에서 7600톤으로 확대되고, 국내외 안정적인 대형 수요처를 확보하고 있는 만큼 올해도 작년 실적을 상회하는 성장을 할 것이란 설명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