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MWC 2016]삼성전자, 안전운전 돕는 '커넥트 오토' 공개

  • 2016.02.21(일) 10:31

운전성향 분석, 실시간 알림 등 제공
2분기 AT&T 통해 미국서 출시

삼성전자가 운전 경험을 새롭게 바꿀 커넥티드 카 솔루션 ‘삼성 커넥트 오토’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6(Mobile World Congress 2016)’에서 공개한다.

 

자동차의 온보드 진단(OBD-II) 포트를 통해 연결되는 ‘삼성 커넥트 오토’는 실시간 알림 기능으로 운전자들의 안전 운전을 유도하며, 연료 소비를 효율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도와준다.

 

‘삼성 커넥트 오토’는 운전 습관을 개선할 수 있도록 운전 성향을 평가해 실시간 알림을 전송하며, 자동차 사고가 났을 경우 운전자가 설정해 놓은 연락처로 바로 메시지를 전송하고, 향후 사고 대응 서비스 등과 연계도 가능하다. 또 스마트폰의 ‘Find My Car’ 애플리케이션으로 자동차의 위치를 파악할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커넥티드 카에 있어서 보안을 최우선으로 두고 ‘삼성 커넥트 오토’에 보안 솔루션인 ‘녹스(KNOX)’를 탑재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어플리케이션 모두 최고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삼성 커넥트 오토’는 호환성이 높은 타이젠 OS가 탑재됐으며, 와이파이 핫스팟 기능을 활용해 운전시 음악, 영화, 게임 등의 컨텐츠를 스마트 기기와 연결해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는 ‘삼성 커넥트 오토’가 일반 소비자뿐 아니라 통신, 보험, 자동차 관련 기업 고객에게도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개발자들은 타이젠과 삼성전자가 제공하는 삼성 커넥트 오토 전용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oftware Development Kit, SDK)로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삼성 커넥트 오토’는 2분기 미국에서 AT&T를 통해 처음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이인종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제품과 파트너 서비스를 통합해 더 나은 운전 경험을 위한 커넥티드카 에코시스템을 만들어갈 것”이라며 “다양한 파트너와 업계 전문가들과 협업해 IoT 기술을 우리의 일상 생활에 접목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AT&T의 IoT 담당 임원인 크리스 펜로즈(Chris Penrose)는 “삼성전자는 협업에 대한 열린 자세와 호환성이 높은 에코시스템으로 커넥티드 카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삼성의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AT&T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언급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