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이백훈 현대상선 대표 "'사즉생'..자구안 성공에 총력"

  • 2016.02.26(금) 14:15

이백훈 대표 "간부급 임직원 거취 이사회에 일임"
"자구안 성공적 달성 위해 혼신의 노력 다할 것"

이백훈 현대상선 대표가 '백의종군'을 선언했다. 자신을 비롯한 간부급 직원들의 거취를 이사회에 맡기고 사즉생(死卽生)의 심정으로 회사 정상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백훈 현대상선 대표는 26일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 "저를 비롯한 현대상선 임원, 팀장 등 간부급 사원들은 지금 이 순간부터 현재의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향후 거취와 처우 일체를 이사회에 맡기고자 한다"고 밝혔다.

 

▲ 이백훈 현대상선 대표.

그는 "저희 간부급 사원은 백의종군의 심정으로 자구노력 이행을 통해 회사의 조속한 정상화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사즉생의 각오로 자구안을 성공적으로 마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여러분 각자가 하는 업무가 지금 현대상선에 가장 중요하고 필요한 일이며 이 모든 게 톱니바퀴처럼 잘 맞물려 돌아가야 할 때"라면서 "너무 지치고 힘들어 포기하고 싶을 수도 있겠지만 우리는 다시 일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과거 여러 시련 속에서도 불굴의 의지와 강인함으로 다시 일어섰던 경험이 있다"며 "다 함께 손을 잡고 힘을 모아 부딪쳐보자"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대표는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기업의 규모가 작을 때는 개인의 것이지만 규모가 커지면 종업원 공동의 것이요, 나아가 국가와 사회의 것'이라는 말을 인용하면서 "고객과 협력업체, 주주, 투자자, 지역사회도 이 회사의 주인이기에 이들의 이익도 고려하는 것이 현대그룹의 임직원이 가져야 할 태도이자 자존심"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해운업 부진의 여파로 5년째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재무구조가 악화될대로 악화됐고 결국 현대그룹은 이달 초 현대상선을 살리기 위한 추가 자구안을 내놨다.

 

이와 함께 현대상선은 그동안 실적 악화를 가져왔던 원인인 용선료 인하 협상을 진행 중이다. 이 결과에 따라 채권단의 지원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