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이란 특수 잡아라" SK, 역대최대 사절단 파견

  • 2016.05.02(월) 09:53

최태원 회장 등 CEO 5명 참석..사업기회 발굴

SK그룹이 '글로벌 경제의 오아시스'로 일컬어지며 글로벌 기업들의 각축장으로 주목 받고 있는 이란 특수를 놓치지 않기 위해 사상 최대 규모의 경제사절단을 구성해 현지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최태원 회장과 주력 관계사 CEO들로 구성된 시장 개척단이 이란을 찾았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란을 방문하는 기간 동안 SK그룹은 최태원 회장과 유정준 글로벌성장 위원장(SK E&S 사장), 장동현 SK텔레콤 사장, 문종훈 SK 네트웍스 사장, 김준 SK에너지 사장 및 송진화 SKTI 사장 등 6명의 그룹 경영진이 이란을 방문했다.

 

그동안 최태원 회장이나 관계사 CEO 일부가 대통령의 경제사절단에 참여한 적은 있지만 최 회장을 포함한 6명의 SK그룹 최고 경영진이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이렇게 대규모로 경제 사절단으로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 세번째)과 유정준 SK글로벌성장위원장(왼쪽 첫번째), 문종훈 SK네트웍스 사장(두번째), 김준 SK에너지 사장 (네번째) 등이 이란 테헤란 에스피나스 팰리스(Espinas Palace) 호텔 보르나 홀(Borna Hall)에서 현지 사업 현황과 진출 전략 등을 논의하는 워크숍에 참석한 모습.

 

SK그룹이 대규모 경제사절단으로 참석한 것은 경제 제재로부터 막 벗어난 이란이 석유자원 확보와 인프라 재건 및 ICT분야 등에서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SK그룹은 에너지와 정보통신 및 도시건설 등을 주력사업으로 하고 있어 ‘주력 사업을 패키지’로 한 시장 진출에 경쟁력을 갖고 있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SK는 “글로벌 진출 확대를 통한 국가경제 살리기와 그룹의 성장을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해 왔으며, 이제 막 글로벌 기업에 개방된 이란 시장은 이런 측면에서 매우 의미가 큰 곳”이라며 “대통령 순방은 글로벌 진출 확대를 추진하는 기업에게는 매우 좋은 기회라고 판단해 대규모 경제사절단 참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