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6 기다려라"…신형 말리부 '흥행 예감'

  • 2016.05.03(화) 09:18

4영업일 만에 사전계약 6000대 돌파
황금 연휴도 반납…물량 생산에 주력

한국GM 쉐보레(Chevrolet)의 '신형 말리부'가 출시와 동시에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GM은 신형 말리부(Malibu)가 지난 달 2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가진 신차 공개행사 이후 영업일 기준 나흘 만에 사전계약대수 6000대를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GM에 따르면 신형 말리부는 일 영업일 평균 1500명의 사전계약 고객이 몰렸다. 이에 따라 말리부를 생산하는 한국GM 부평2공장은 이번 주 황금 연휴까지 반납하고 고객 수요에 대응한 물량 생산에 나선다.


GM의 차세대 신제품 라인업에 적용되는 진일보한 엔지니어링 기술력을 바탕으로 탄생한 신형 말리부는 동급 최대 길이의 차체와 휠베이스가 선사하는 스포티한 디자인과 안락한 승차공간을 동시에 갖췄다. 고강도 경량 차체와 최신형 터보 엔진이 발휘하는 극적인 주행성능은 물론, 다양한 첨단 능동 안전 시스템을 장착했다.

신형 말리부는 동급 최고 연비를 자랑하는 1.5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과 동급 최대 퍼포먼스를 발휘하는 2.0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을 채택했다.

특히, 캐딜락(Cadillac) 브랜드의 퍼포먼스 세단 CTS에 적용된 바 있는 4기통 2.0리터 직분사 터보 엔진은 253마력의 동급 최대 출력을 자랑한다. 또 최대 출력 260마력까지 대응하도록 설계된 신형 3세대 6단 자동변속기와 결합해 폭발적인 가속 성능을 갖췄다.

말리부는 새 경량 아키텍처와 함께 개발된 전륜 맥퍼슨 스트럿 타입 서스펜션(McPherson Strut-type Front Suspension)과 후륜 멀티 링크 독립현가시스템을 적용해 향상된 노면 대응력과 민첩한 운동성을 실현했다.

또 BOSCH의 첨단 기술력이 더해진 프리미엄-랙타입 파워스티어링 시스템과 더불어 총 17개에 달하는 초음파 센서와 장·단거리 레이더 및 전후방 카메라를 통해 차량의 주변을 상시 감시하며 잠재적인 사고를 예방한다.

한편, 쉐보레는 신형 말리부의 판매개시일인 오는 19일을 전후해 전국 전시장에 말리부 시승차량을 배치하고 더 많은 고객들이 직접 제품의 장점을 경험할 수 있도록 전국 단위의 다양한 체험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