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살' 그랜저, 30주년 기념 모델 나온다

  • 2016.05.03(화) 14:27

탄생 30주년 기념모델 출시…500대 한정판매
아이스 화이트 컬러만 운영…3680만원

현대차가 준대형 세단 그랜저의 탄생 30주년을 기념해 기념모델을 출시, 한정 판매 한다.

현대차는 지난 30년간 ‘국민 고급 세단’으로 자리잡은 그랜저의 탄생 3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모델 ‘그랜저 더 타임리스(Grandeur The Timeless)’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그랜저 30주년 모델은 기존 HG300(가솔린 3.0 GDi 엔진 적용)의 ‘익스클루시브(Exclusive)’ 트림을 기반으로 고객이 선호하는 각종 최신 안전 및 편의사양을 강화해 편의성과 고급감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오는 9일부터 500대 선착순 한정 판매에 들어간다.

그랜저 30주년 모델은 아이스 화이트 컬러만 한정해 운영된다. 또 ▲30주년 엠블럼을 비롯한 차별화된 외관 디자인 ▲고급 소재를 적용한 내장 디자인 ▲고객 선호 최신 안전 및 편의사양 적용 등으로 상품성을 높였다.


외관 디자인은 30주년 한정판 엠블럼을 부착하고 전용 외관 색상인 아이스 화이트 컬러와 세련된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반광 화이트 컬러의 크롬 소재 테두리와 다크블랙 컬러의 무광 크롬 소재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했다. 측면 도어 테두리 등 주요 부위에도 반광 화이트 컬러의 크롬 몰딩을 적용했다.

아울러 그랜저 30주년 모델에서만 유일하게 ▲19인치 블랙 하이그로시 알로이휠 ▲미쉐린 타이어를 선택할 수 있는 ‘익스테리어 패키지(와이드 파노라마 썬루프 포함)’를 선택사양으로 구성했다.

차량의 내부는 ▲퀼팅과 파이핑 공법을 적용한 전용 프라임 나파 가죽시트 ▲30주년 모델 전용 헤링본 패턴이 적용된 ‘브론즈’ 컬러의 가니쉬 ▲센터페시아 면발광 조명 ▲ 헤드라이닝(천장) 및 필러(측면 기둥) 부위에 블랙스웨이드 내장 소재 적용 ▲앞좌석 시트 30주년 기념 각인 등이 적용됐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는 고객 선호도가 높은 사양을 기본 적용하고 각종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을 패키지 선택사양으로 구성해 운전자의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기존 액튠 사운드시스템 대신 JBL 프리미엄 사운드시스템을 적용하고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 전면유리에 자외선 차단 기능을 높인 쏠라 글래스, 우천시 시야 확보와 운전 편의성을 높인 레인센서(빗물 감지 기능), 앞좌석 도어 발수 글래스 등을 기본 적용했다.

또 ▲스마트 후측방 경보시스템(BSD)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S) ▲하이빔 어시스트(HBA) ▲전방 추돌 경고 시스템(FCWS) ▲어라운드 뷰 모니터(AVM) ▲어드밴스드 주차조향 보조시스템(ASPAS) 등 고객들이 선호하는 첨단 주행 편의 및 안전사양을 ‘세이프티 플러스 패키지’로 묶어 운영한다.

현대차는 그랸저 30주년 기념 모델의 판매가격을 3680만원으로 책정했다. 현대차는 해당 모델을 강남 도산대로에 위치한 현대 모터 스튜디오 서울에서 오는 4일부터 20일까지 약 2주 간 전시해 차별화된 상품성을 알릴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 30년간 그랜저를 아껴주신 고객 성원에 보답하고자 최소한의 가격 인상으로 고급감과 편의성을 극대화한 기념 모델 500대를 한정 판매한다”며 “앞으로도 그랜저만의 명성과 가치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제품 개발과 고객 서비스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