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이란이어 쿠웨이트 협력강화 나선다

  • 2016.05.10(화) 15:44

쿠웨이트 총리와 면담..협력방안 논의
전략지역 중동서 성장플랜 가속화

SK그룹이 중동을 발판으로 한 성장전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란, 쿠웨이트, 사우디 등 중동지역은 자원, 외화 등이 풍부하고, 대규모 인프라 구축 등 협력 기회가 많은 만큼 SK그룹이 대표적인 전략지역으로 꼽아왔다. 특히 중동은 중국, 중남미와 함께 SK그룹의 ‘3중(中) 전략거점’으로도 불릴 정도로 그동안 SK그룹 성장에 발판이 돼 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0일 서울 종로구 한 호텔에서 자베르 무바라크 알 하마드 알 사바(Jaber Mubarak Al-Hamad Al-Sabah) 쿠웨이트 총리와 만나 에너지·화학, 신에너지, 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황교안 국무총리 초청으로 공식 방한중인 이번 자베르 총리 면담에는 최태원 회장 외에도 정철길 SK에너지∙화학위원장(SK이노베이션 부회장 겸임)과 유정준 SK글로벌성장위원장(SK E&S 사장 겸임) 등이 배석했다.

 

최 회장은 이날 "SK그룹은 쿠웨이트 국영 석유공사인 KPC(Kuwait Petroleum Corporation)와 원유도입, 대규모 플랜트 공사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을 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SK그룹은 한국과 쿠웨이트 사이에 실질적인 협력관계가 이어나갈 수 있도록 민간기업 차원에서 성장방안을 찾아나가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 등 SK그룹 경영진은 자베르 총리 면담에 이어 아나스 알 살레(Anas Al-Saleh) 쿠웨이트 석유부장관 겸 KPC 회장과도 따로 만나 세부적인 협력 방안을 추가로 논의했다.

 

앞서 SK그룹은 지난 9일 자베르 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국내 민간기업으로는 유일하게 KPC와 '석유∙가스 및 에너지산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SK그룹과 KPC는 석유화학, 원유탐사 및 신에너지 분야 등에서 구체적인 협력 모델이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MOU를 체결한 KPC는 쿠웨이트 정부가 지분 100%를 가진 국영기업으로 원유 생산량 기준 세계 8위의 글로벌 메이저 석유회사인 만큼 SK그룹의 중동지역 비즈니스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SK그룹이 지난 1일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방문시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유정준 위원장, 장동현 SK텔레콤 사장, 문종훈 SK네트웍스 사장 등 국내기업중 최대 인원이 경제사절단으로 이란을 방문, 글로벌 파트너링 기반을 강화한 것도 중동의 성장기회 때문이다.

 

중동지역은 원유를 기반으로 한 오일머니가 풍부해 기술력 있는 글로벌 기업들과의 새로운 성장동력 공동 발굴, 조인트 벤처 설립을 통한 협력, 대규모 인프라 구축 등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SK그룹도 이란, 쿠웨이트 외에 대표적인 중동 자원부국인 사우디 최대 화학기업 사빅(SABIC)과 넥슬렌 공장을 울산에 설립, 운영하고 있다.

 

SK 관계자는 "쿠웨이트, 이란, 사우디 등 중동 국가들은 에너지∙화학 비즈니스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이 가능한 기회의 땅"이라며 "중동을 포함한 3중 지역에서 SK그룹의 핵심 사업분야인 에너지∙화학, ICT, 반도체, 인프라 건설 등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