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고성능 마이크로 SD카드 용량 '더블 업'

  • 2016.05.10(화) 23:00

256GB 마이크로 SD카드 6월 출시
풀HD급 영화 47편 저장 가능

삼성전자가 3세대 V낸드를 탑재해 용량을 두배 늘린 마이크로 SD카드를 선보였다. 초고해상도 영상을 연속 12시간 촬영할 수 있고, 풀HD급 영화 47편을 저장할 수 있어 일반 소비자는 물론 전문가들에게도 호응을 얻을 것이란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10일 고성능 모바일 기기에서 최고 용량과 속도를 구현하는 ‘256GB EVO Plus 마이크로 SD카드'를 6월부터 출시한다고 밝혔다. 128GB PRO Plus 마이크로 SD카드를 출시한지 6개월 만에 용량을 2배 높였다.

 

이번 제품은 읽기·쓰기속도가 최고 수준인 95MB/s, 90MB/s로, 고해상도 동영상 촬영에 필수적인 'UHS 스피드 클래스3 (U3)' 성능을 구현했다.

 

'256GB EVO Plus’는 성능과 용량을 높여 소비자들이 모바일 기기뿐 아니라 액션캠, 드론 등을 활용해 익스트림 스포츠 영상부터 항공 영상까지 초고해상도(4K UHD)로 자유롭게 촬영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최신 스마트폰에서 구현된 방수 인증(IEC60529, IPX7)을 획득했고, X-레이와 강한 외부 자기장의 충격에도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어 극한의 사용 환경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브랜드제품 마케팅팀 김언수 전무는 “고용량화·고성능화 경쟁이 심화되는 모바일 시장 트렌드에 맞춰 더욱 다양하고 편리한 사용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제품 경쟁력을 갖춘 메모리카드를 출시했다"며 “삼성전자의 V낸드 기술을 통해 초고해상도 영상을 더 빠르고 오래 촬영하려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6월부터 ‘256GB EVO Plus 마이크로 SD카드’를 미국, 중국, 일본, 독일 등 세계 50개국에 순차적으로 출시하며 본격적인 고용량 메모리카드 시장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향후에도 초고용량, 고성능 메모리카드 라인업을 지속 출시해 '프리미엄 메모리카드' 시장을 적극 주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