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동국제강, 수익성 개선…"재무구조개선 약정 끝낸다"

  • 2016.05.12(목) 17:32

2분기 영업익 700억 예상…영업이익률 6.2% 상승 전망
각종 재무지표 큰폭으로 개선…"재무약정 졸업 요건 충족"

동국제강이 선제적 구조조정의 덕을 톡톡히 봤다. 이에 따라 재무적으로 안정성과 수익성을 모두 확보하면서 재무구조개선 약정 졸업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동국제강은 12일 서울 중구 수하동 페럼타워에서 기업 설명회를 열고 1분기 실적과 함께 2분기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고 밝혔다.

동국제강은 “성수기인 2분기에 진입하며 컬러강판의 매출이 증대되고 철근 형강 등 봉형강 제품의 가격 상승 등으로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2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을 전기대비 70% 가량 증가한 700억원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년대비 80% 이상 증가하는 수치다. 영업이익률도 1분기 4.2%에서 2분기 6.2%까지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동국제강은 지난 2014년 6월 재무구조개선 약정을 체결한 이후 강도 높은 자구 노력을 해왔다. 동국제강은 그동안 재무구조와 사업구조 재편을 위해 유니온스틸 흡수 합병, 후판 사업 구조조정, 페럼타워 사옥 매각, 비핵심 자산 매각 등의 구조조정 작업을 진행했다.

그 결과 동국제강의 영업이익은 지난 1분기까지 4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현금흐름인 EBITDA(영업이익+감가상각비)는 1분기 980억원을 기록했다. 대표적인 수익성 지표인 이자보상배율(1분기 별도기준 1.56배, 연결기준 1.87배)도 크게 개선됐다.

여기에 인터지스, DK유아이엘 등 주요 상장 계열사의 수익과 CSP 등 해외계열사의 지분법 평가이익 등이 더해져 1분기말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이 흑자로 전환할 수 있었다.



부채비율 역시 1분기 별도기준 145.6%까지 낮췄다. 연결기준은 2015년 말 207.0%에서 올해 1분기 말 189.9%까지 낮췄다. 차입금은 2014년 3조8553억원에서 올해 1분기 2조7360억원으로 1조1000억원 이상 줄였다.

이성호 동국제강 상무는 “2015년 경영실적과 2016년 1분기 결과를 놓고 보면 재무구조개선 약정 목표를 10포인트 이상 초과 달성해 재무평가 기준으로는 졸업 요건을 충족한다”며 “선제적 구조조정의 모범사례로 재무구조개선약정을 졸업할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재무구조개선 약정은 대기업의 선제적인 구조조정을 유도하고 은행의 건전성을 유지하기 위해 매 1년마다 채권은행에서 주채무계열 대기업을 대상으로 부채비율, 영업이익률, 이자보상배율, 현금흐름 등의 지표로 평가해 재선정한다. 일정 기준을 넘어설 경우 약정을 해지한다.

한편 브라질에 건설중인 CSP제철소에 대해서는 오는 6월초 화입 후 가동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국제강은 "브라질과 당진공장을 연결하는 일관제철소가 완성돼 안정적 슬래브 수급과 함께 원가 절감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동국제강은 브라질 CSP에서 생산하는 슬래브 총 300만톤 중 동국제강 몫인 160만톤을 통해 60만톤은 당진 후판 공장에서 사용하고 나머지 100만톤은 글로벌 시장에 판매 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