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임직원 '혁신 아이디어' 사업화 지원

  • 2016.05.16(월) 10:05

내부 프로젝트, 사외벤처로 설립
안승권 사장 "창의적 문화 확산"

LG전자가 임직원들의 아이디어를 적극 육성하며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한다.

 

LG전자는 최근 CTO(Chief Technology Officer) 부문에서 개발 중이던 프로젝트 2개를 사외벤처(에이캔버스, 인핏앤컴퍼니) 형태로 분사시켜 사업화 하기로 결정했다. 성공 확률을 높이기 위해 관련 특허 및 기술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창업전문가들의 컨설팅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에이캔버스(Acanvas)는 ‘디지털 갤러리’ 프로젝트를 사업화한다. ‘디지털 갤러리’는 수백만 점의 그림이 있는 콘텐츠 플랫폼과 연계, 전용 디지털 액자 하나로 다양한 예술작품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다. 전용 디지털 액자는 기존 액자의 느낌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충전 후 선을 감추는 기능이 적용됐고, 인테리어에 따라 프레임 교체가 가능하다.

 

에이캔버스는 지난 12일부터 미국의 대표적인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Kickstarter)에서 공개 모금(http://kck.st/1Ty6Y7E)을 진행하고 있다. 예술작품에 대한 구매력이 큰 북미 시장을 시작으로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 LG전자가 사외벤처로 설립한 에이캔버스.

 

인핏앤컴퍼니(Infit&Company Inc.)는 ‘분자영상진단 기기’ 프로젝트를 사업화한다. ‘분자영상진단 기기’는 방사선을 사용하는 대신 근적외선으로 조직내 염증 정보를 영상화해 류마티스 관절염을 간단하게 측정할 수 있는 제품이다.

 

LG전자는 2개의 사외벤처로 이동하는 직원들이 3년 내에 언제든 회사로 돌아올 수 있는 제도도 마련했다. 이는 도전을 적극 장려하고 도전 경험을 통해 얻은 혁신 DNA를 사내에 전파하고자 하는 취지다.

 

한편 LG전자는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아이디어 발전소’도 운영한다. ‘아이디어 발전소’는 CTO부문 소속 연구원들이 낸 기술, 제품, 서비스 아이디어에 5개월의 개발기간과 개발비 1000만원을 지원해 아이디어 원안자가 직접 시제품을 만들고, 사업화에 도전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안승권 사장은 “사외벤처 설립지원, 아이디어 발전소와 같은 다양한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통해 창의적 조직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