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닝 16·1Q]아시아나, 유가 하락에도 실적 악화

  • 2016.05.16(월) 18:25

화물 매출 21.3% 급감..수송요율도 낮아져

아시아나항공은 항공기유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실적 개선 효과를 보지 못했다. 화물수송부문의 부진이 실적 개선을 가로막은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이 587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23.7% 감소한 것이다.

 

1분기 매출은 1조476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9% 증가했고, 순이익은 444억원을 기록해 25.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률은 4%로 작년 같은 기간 5.5%에서 1.5%포인트 낮아졌다.

 

영업비용 측면에서 지난 1분기 연료비용은 작년 같은기간보다 19.3% 줄었다. 급유단가는 배럴당 58.5달러로 작년 같은기간보다 28.4% 낮았지만 환율이 작년보다 9.8% 상승하며 비용 절감 효과를 줄였다.

 

▲ 아시아나항공 1분기 매출 및 영업비용(별도재무제표 기준, 자료: 아시아나항공)

 

여객부문의 경우 중국, 일본을 중심으로 한 단거리 여행수요가 호조 양상을 보였다. 유가 하락에 따른 유류할증료 수입 감소 영향과 유럽 테러 영향에 따라 이 지역 노선을 중심으로 수송요율(Yiled)이 떨어졌지만 전체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7% 증가한 8095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화물부문 매출은 2405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21.3% 급감했다. 세계경기 부진으로 미주를 중심으로 항공화물 수요가 위축됐다. 화물 수송요율이 전년동기 대비 15.9% 하락한 것도 요인이다.

 

아시아나 측은 "작년 1분기에는 미국 서부항만 노사협상 지연에 따른 항만 업무 적체로 항공화물 수요가 많았기 때문에 작년에 비해 올해 실적이 상대적으로 더 악화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비비용도 94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37억원(33.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원화 약세의 영향으로 외화환산차손실이 발생한 것도 당기순이익 감소의 원인으로 꼽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7월 일본 삿포르 신규노선 취항, 이탈리아 로마와 인도 델리 주3회에서 주5회 증편 등으로 노선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올해 A380 2대 추가도입, 2017년 A350 도입 등으로 수송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