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충남혁신센터, 죽도섬 에너지 자립 지원

  • 2016.05.18(수) 14:40

죽도에 태양광 융복합발전시스템 완공
친환경 에너지 자립섬으로 탈바꿈

한화그룹과 충청남도,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가 힘을 합해 충청남도 홍성군 죽도를 친환경 에너지 자립섬으로 탈바꿈시켰다. 지난해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가 개소하면서 약속한 태양광 관련 첫 결실이다.

 

18일 오전 충남 홍성군 죽도에서 진행된 에너지 자립섬 준공식에는 김석환 홍성군수, 윤종인 충남도 행정부지사, 한화S&C 김용욱 대표이사, 이병우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장 등을 비롯해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죽도 에너지자립섬 구축은 지난해 5월,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 당시 한화그룹이 약속했던 ‘죽도 독립발전 실증사업’ 추진 계획에 따라 진행되는 사업이다. 충남 홍성군 앞바다에 위치한 죽도는 면적 15만8640㎡에 31가구, 70여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작은 섬으로 그 동안 필요한 전기를 디젤발전에 의존해왔다.

 

이번 햇빛과 바람을 이용한 무공해 융복합 발전시스템 준공에 따라 약 210kW의 전기를 생산하게 되며, 사용현황에 따라 남는 전력을 900kWh 규모의 에너지 저장장치(ESS ; Energy Storage System)에 저장해 야간이나 악천후에도 안정적인 전기를 공급할 수 있게 했다.

 

또 주민의 식수를 책임지던 기존 담수화 설비도 디젤발전 대신,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통해 구동된다. 에너지 관리 시스템(EMS ; Energy Management System)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기 사용량을 모니터링 할 수 있어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디젤발전을 위해 사용하던 1년 약 8000만원을 활용해 친환경 클린캠핑장 등 관광상품을 개발함으로써, 죽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들의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된다. 죽도안에 친환경 캠핑장과 낚시공원, 대나무숲 탐방로 등 다양한 관광인프라를 만들었다.

 

캠핑장에는 태양광 기술을 응용해 만든 태양광 롤링애드(전자광고판), 대규모 태양광 와이파이존, 태양광 해충포집기가 설치되어 청정에너지 자립섬으로서의 면모가 돋보인다.

 

이날 준공식에서 한화S&C 김용욱 대표이사는 “죽도를 청정 에너지 자립섬으로 탈바꿈시키는 과정에서 그간 뜸했던 관광객 방문이 늘어날 것을 기대하고, 죽도를 통해 신재생에너지를 알리는 창조경제의 모델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청정에너지 자립섬 브랜드 획득을 통해 관광객이 늘어나고, 이로 인해 주민과 관광객들의 숙원이었던 뱃길도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병우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는 충남도와 홍성군 및 죽도 주민들과 협력해 태양광 응용제품으로 죽도를 도내 유일의 클린에너지 관광의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힘써나가겠다"고 전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