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하반기 출시

  • 2016.05.18(수) 15:15

국토부, 관련 법령 정비…도로운행 허용
2인승 및 1인승 카고 두 종류 출시

그동안 관련 법 미비로 출시하지 못했던 르노의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가 올해 하반기 국내에 시판된다.

르노삼성은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하반기에 정식 출시 한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트위지는 초소형 전기자동차에 대한 차종분류 및 안전기준이 마련되지 않아 도로를 운행할 수 없어 임시운행허가를 통한 시범사업을 검토해왔다. 하지만 이날 규제개혁장관회의에서 국토부가 관련 법령을 정비해 외국의 자동차 안전 성능에 관한 기준 등을 충족할 경우 도로운행을 허용키로 했다.


구체적인 출시 시점은 관련 법령 정비가 완료되는 올 하반기가 될 전망이다. 용도에 따라 2인승 및 1인승 카고 등 두 종류를 출시할 예정이다.

트위지는 LG화학의 6.1㎾h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 한 번 충전으로 100㎞까지 주행할 수 있다. 최고속도는 시속 80㎞이며 충전은 가정용 220V 전원을 그대로 이용하면 된다.

에어백과 4점식 안전벨트는 물론 전면 범퍼 빔, 측면 충돌 보호 장치 등 안전 보호 기능을 갖췄다. 최고속도 45km인 트위지45, 최고속도 80km인 트위지80이 전세계적으로 출시되고 있다. 르노삼성은 트위지를 국내에 출시할 경우 LG화학 배터리 장착뿐만 아니라 국내 생산도 검토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