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광양 냉연공장 합리화…車강판 사업 확대

  • 2016.05.31(화) 16:14

광양 제철소 4냉연공장 설비 합리화 사업 준공
AHHS강 수요에 대응…2018년 車강판 1000만톤 체제

포스코가 광양제철소 4냉연공장 증설과 설비 합리화를 마치고 자동차 강판 사업 확대에 나섰다.

포스코는31일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강판용 냉연공장인 광양제철소 4냉연공장의 설비 합리화 사업을 준공했다고 밝혔다.

포스코 광양 4냉연공장은 포스코가 광양제철소를 자동차 전문 제철소로 만들겠다는 방침 하에 1995년에 착공, 1997년에 준공한 연산 220만톤 규모의 국내 최대 자동차강판용 냉연공장이다. 주로 품질인증 기준이 엄격한 일본·미구주계 완성차사에 공급되는 AHSS(고장력강) 를 주력으로 생산한다.

AHSS는 무게는 가벼우면서 강도는 높은 고장력강으로 자동차 내판재와 외판재, 보강재에 주로 쓰인다. 최근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이슈인 배기가스 배출 규제 강화, 연비 향상, 안전 강화 등과 맞물려 AHSS의 수요가 늘고 있다. 국내 자동차사의 AHSS 채용 비율은 20%를 넘어섰고 북미지역에서는 35%대로 올라섰다.


포스코는 국내외 자동차강판 사업 확장으로 점차 증가하는 AHSS강의 수요에 안정적으로 대응하고 기가파스칼급(1000MPa) 초고장력강 생산설비를 추가로 구축해 고객이 원하는 사양에 맞춰 제품을 원활하게 공급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3개월간 4냉연공장 설비 합리화를 진행했다.

이에 앞서 포스코는 지난 24일, 25일 각각 자동차 최대 생산국인 중국의 중경과 성도 지역에 자동차강판 가공공장을 준공했다. 지난 4월에는 중국 중경강철과의 현지 냉연강판, 아연도금강판 생산법인을 합작 설립하기로 하는 본계약을 체결했다.

포스코는 올 하반기 동남아 최대 자동차 생산기지로 성장한 태국의 라용 아마타시티 산업공단에도 자동차용 고급 아연도금강판을 전문으로 생산하는 연산 45만 규모의 CGL공장(용융아연도금강판공장)을 준공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국내에서도 지난 해 9월 광양제철소에 연산 50만 톤 규모의 7CGL을 착공했다. 7CGL은 고급 자동차용 소재인 AHSS생산에 특화된 공장으로, 생산된 AHSS는 폭스바겐, GM, 르노닛산, 도요타 등 글로벌 완성차사에 공급될 예정이다.

포스코는 광양과 태국, 중국 등에 CGL공장 신설을 통해 국내 7곳, 해외 6곳 등으로 CGL공장을 확대 운영하고 솔루션마케팅에 기반한 월드프리미엄제품 판매를 확대해 올해 900만톤 이상, 오는 2018년 이후에는 1000만톤 판매 체제를 완성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