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재무구조개선 총력…올해 1.8조 확보

  • 2016.05.31(화) 16:42

두산DST 매각 완료…올해 메가딜 3건 완료
HRSG 매각·두산밥캣 상장 예정…차입금 축소

두산그룹이 계열사 매각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두산은 31일 두산DST 지분을 한화테크윈에 매각하는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두산 자회사 DIP홀딩스가 보유한 지분 51%를 넘기는 매각 대금은 3538억원이다. 지난 4월 8일 양사간 계약 체결 이후 50여일 만에 매각을 완료했다.

두산DST 매각 완료로 두산은 올해 들어서만 3000억~1조1300억원 규모의 대형 매각딜 3건을 완료했다. 지난 1월 3000억 원 규모의 KAI 지분을 매각했고 4월 말에는 두산인프라코어 공작기계 사업을 1조1300억원에 매각을 완료했다. 이로써 두산그룹이 확보한 자금은 총 1조7838억원이다.


이어 지난 11일에는 두산건설이 배열회수보일러(HRSG) 사업 양수도 계약을 3000억 원에 체결, 매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하반기에는 대형 IPO(기업공개)로 꼽히는 두산밥캣 상장이 진행될 예정이다.

두산은 지난 2년 동안 자산매각 등을 통한 재무구조개선 작업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이를 통해 3조3000억원 가량의 자금을 확보했다. 올해 들어서만 집중적으로 2조원에 가까운 자금을 마련했다.

여기에 올 하반기 두산밥캣 상장이 완료되면 두산그룹의 재무구조는 한층 탄탄해질 전망이다. 지난해 말 현재 11조원 규모인 두산의 차입금은 올 연말에는 8조원 대로 축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두산은 수익구조개선을 통해 지난 1분기 영업이익(연결기준)에서 전년대비 74% 상승한 2590억 원을 기록했고 당기순이익은 2530억 원으로 큰 폭의 흑자전환을 이뤘다”며 “2분기에는 1분기보다 더 나은 실적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