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형 아반떼' 디자인, 세계가 인정하다

  • 2016.07.03(일) 17:24

'2016 IDEA' 본상 수상…현대차 최초

'신형 아반떼'가 세계 3대 디자인상인 'IDEA'에서 현대차 최초로 본상을 수상했다.

현대차는 신형 아반떼가 '2016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의 본상 중 하나인 자동차 운송 디자인 부문 동상(Bronze)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IDEA'는 미국 산업디자인협회(IDSA)가 주관하는 국제적인 권위를 가진 디자인 상이다.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불린다.


올해는 전세계 30여개국에서 총 1700여개의 제품이 출품됐으며 총 600여 개가 본선에 진출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신형 아반떼는 현대차의 제품개발 철학인 ‘기본기 혁신’에 현대차만의 독창적인 디자인 철학을 더해 감각적이고 정제된 디자인을 구현했다. 역동적이면서 고급스러운 외관과 운전자 편의를 극대화한 인간공학적 실내를 완성한 것이 특징이다.

신형 아반떼는 출시 3개월만인 지난해 12월 미국의 정통성있는 디자인상인 '굿 디자인 어워드(Good Design Award)' 수상을 시작으로 올해 1월 독일의 iF 디자인상, 이번 ‘IDEA’ 본상까지 글로벌 디자인상 3관왕을 달성했다.

피터슈라이어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은 “신형 아반떼가 ‘IDEA’ 본상을 수상한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수상은 현대차의 대담하고도 창의적인 디자인 리더십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을 받은 것” 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