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상선, 주력 선대 대형화…경쟁력 '업그레이드'

  • 2016.07.06(수) 11:49

1만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 인도 받아
원가 절감 및 경쟁력 강화 기대

현대상선은 1만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을 모두 인도 받으며 주력 선대 대형화에 나섰다.

현대상선은 올해 1월부터 신조 컨테이너선 ‘현대 어스(Earth)’호를 시작으로 ‘현대 마르스(Mars)’호, ‘현대 주피터(Jupiter)’호, ‘현대 새턴(Saturn)’호, ‘현대 넵튠(Neptune)’호를 순차적으로 인도 받았으며 이 중 마지막 선박인 ‘현대 플루토(Pluto)’호를 인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인도 받은 6척 모두 신조 선박으로 용선을 통해 확보했다. 선주는 조디악(Zodiac)으로 지난 2013년에 발주한 선박이다. 현대상선은 이 중 5척을 최근 확장한 파나마 운하를 통과하는 미주 동안 노선 ‘NYX’에 잇따라 투입하고 있다. 나머지 1척은 지난 1월 남미 서안 노선에 투입했다.


특히, 주력 노선 중 하나인 미주 동안 노선의 선박 크기를 기존 4600TEU급에서 1만TEU급으로 대형화시켜 원가 절감 및 영업 경쟁력이 크게 강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초대형 선박 인도로 1만TEU급 이상의 초대형 선박을 총 16척 운용하게 된다. 이중 1만3100TEU급이 10척으로 사선과 용선 5척씩이며 1만TEU급은 용선으로 6척을 보유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최근 성공적인 구조조정으로 정부의 선박펀드를 지원 받을 경우 다수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추가로 확보하게 된다.

이달 중으로 예정된 출자전환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현대상선의 부채비율은 400% 이하로 떨어지게 된다. 정부의 선박 펀드 지원 조건을 충족하게 됨에 따라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를 통한 선대 경쟁력 강화가 가능하다는 판단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선대 대형화는 운송 단위당 원가를 절감시켜 운임 경쟁에서 앞설 수 있게 해주는 핵심요소”라며 “이번 초대형 선박 6척 인도를 시작으로 향후 주력 선대를 더욱 대형화시킴으로써 원가 절감 및 서비스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