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전자 또 '깜짝실적'..영업이익 8조 돌파

  • 2016.07.07(목) 09:15

2분기 잠정 매출 50조·영업이익 8.1조 달성
스마트폰 호조, 반도체·가전도 실적 성장

삼성전자가 2분기 연속 '깜짝실적'을 기록했다. 갤럭시S7 판매 호조가 이어지는 등 2분기에도 스마트폰부문의 실적성장이 이뤄진 결과다. 반도체와 소비자가전 등도 힘을 보탰다.

 

삼성전자는 7일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 2분기 매출 50조원, 영업이익 8조1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0.44%, 영업이익은 21.26% 증가했다. 지난해 2분기에 비해선 매출은 3.01%, 영업이익은 17.39% 늘었다.

 

삼성전자가 분기 영업이익 8조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14년 1분기 8조4900억원을 기록한 이후 9분기만에 처음이다. 매출도 다시 50조원대로 복귀했다.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은 증권가 예상치도 뛰어넘었다. 증권가에서는 최근 삼성전자 영업이익 규모를 상향조정하며 7조원 중후반대까지 높였지만 실제 실적은 이보다 좋았다.

 

 

삼성전자가 2분기 연속 깜짝실적을 기록한 것은 무엇보다 갤럭시S7의 성공 때문이다. 1분기 조기출시를 통해 실적을 견인했던 갤럭시S7은 2분기에도 실적성장을 이어간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IM) 영업이익 규모가 4조원 초중반대에 달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영업이익이 4조원을 넘어선 것은 2014년 2분기 이후 처음이다.

 

소비자가전도 에어컨 등 성수기를 맞아 실적 개선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영업이익 규모가 1조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반도체도 꾸준한 모습을 보이며 2조원 중후반대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달말 사업부문별 실적 함께 확정치를 발표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