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 미래 청년 기업가 육성 나선다

  • 2016.07.08(금) 09:12

KAIST MBA에 5년간 125억 지원
최태원 회장 "사회문제 해결 동참"

SK가 청년 기업가 육성 지원을 이어간다. 청년 기업가 육성을 통해 사회문제 해결은 물론, 국가경제에도 기여하는 선순환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생각이다.

 

SK는 지난 7일 서울 동대문구 KAIST 홍릉캠퍼스에서 ‘KAIST 사회적기업가 MBA 2기 육성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 이에따라 SK는 오는 2021년까지 5년간 125억원을 지원하게 된다.

 

SK는 KAIST 사회적기업가 MBA가 설립된 2012년부터 올해까지 5년 동안 95억원을 지원했다. 이번 지원까지 포함하면 청년 기업가 양성에만 모두 220억원을 지원하게 된다. SK 지원금은 사회적기업가 MBA에 재학중인 학생들의 장학금과 해외연수, 교육 연구 지원금 등으로 쓰인다.

 

KAIST 사회적기업가 MBA는 KAIST의 우수한 교수진이 직접 수업을 진행하고, 현장 체험 위주의 커리큘럼으로 구성돼 졸업 직후 곧바로 사회적기업을 창업할 수 있도록 하는 청년 기업가 양성 프로그램이다.

 

올해까지 창업 코스를 마친 졸업생 34명 가운데 31명(91%)이 창업을 했고, 이 중 8명은 투자유치에 성공해 11억원을 투자 받았다. CEO 평균 나이가 31.6세로, ‘청년 기업가’ 양성의 요람이다.

 

▲ 최태원 SK 회장(오른쪽)과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가운데), 강성모 KAIST 총장이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태원 SK 회장은 이날 체결식에서 “자본주의가 지속가능하기 위해서는 기업들이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며 “SK는 국가와 사회발전에 기여하는 청년 기업가들을 더 많이 육성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계속 변화하는 사회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사회를 위한 헌신과 혁신을 겸비한 청년 기업가들이 다양한 시각과 각도에서 경제적 가치와 사회문제를 함께 바라보는 안목이 필요하다”며 “SK는 청년 기업가들의 성장에 큰 기대와 애정을 갖고 있는 만큼 함께 고민하는 동반자로서 청년 기업가들을 계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최 회장과 이문석 SK 사회공헌위원장, 강성모 KAIST 총장, 김동석 KAIST 경영대학장,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오광성 사회적기업진흥원장, KAIST 사회적기업 MBA 졸업생과 재학생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기권 고용노동부장관은 “사회적기업가 MBA를 졸업한 한명 한명이 우리 사회의 문제를 창조적으로 해결하고 더 나아가 국가 전체의 따뜻한 변화를 선도하는 혁신적인 기업가로 성장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