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차, '미래 구상' 현실로 만든다…'아이오닉 랩' 출범

  • 2016.07.19(화) 14:09

'프로젝트 아이오닉' 실현 위한 개방형 조직
'2030 메가트렌드' 발표…향후 연구에 접목

현대차가 미래 생활을 변화시킬 이동 방식과 고객 라이프 스타일 혁신에 대한 중장기 연구를 진행할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Project IONIQ Lab)’을 출범시켰다.

현대차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판교 테크노밸리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조원홍 현대차 마케팅사업부 부사장과 이순종 서울대 교수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프로젝트 아이오닉’의 일환인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의 개소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3월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미래에 대한 심도 있는 예측을 바탕으로 연구 역량 집중해 다가올 모빌리티 시장의 혁신을 선도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미래 이동 수단 및 라이프 스타일 혁신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다.

이어 현대차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최초로 3대 친환경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갖춘 ‘아이오닉’ 차량의 혁신성과 친환경성이 갖는 상징성을 반영해 중장기 미래 이동 수단 및 라이프 스타일 혁신 연구 활동을 ‘프로젝트 아이오닉(Project IONIQ)’이라고 명명했다.


‘프로젝트 아이오닉’을 통해 현대차는 자동차가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한계와 문제점으로부터 사람들을 자유롭게 하고 ‘이동’의 개념을 재정의해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연구,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프로젝트 아이오닉’의 최종 목표인 ‘이동의 자유로움(Mobility Freedom)’을 구현하기 위해 ▲ 필요할 때 쉽고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자유로움 ▲ 일상과 차 안에서의 생활의 경계가 없는 자유로움 ▲ 이동 과정의 불편함과 사고 위험으로부터 자유로움 ▲ 한정된 에너지원과 환경 오염으로부터 자유로움 등을 4대 핵심 연구 영역으로 제시했다.

이번에 출범한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은 ‘프로젝트 아이오닉’의 일환으로 미래 이동성의 변화를 예측하고 시나리오를 도출하기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개방형 혁신) 방식의 조직이다.

‘오픈 이노베이션’은 기업들이 연구와 개발 과정에서 대학이나 연구소 등의 외부 기술과 지식을 활용해 효율성을 높이는 전략이다.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은 앞으로 이와 같은 집단 지성의 연구 방식을 활용해 미래 이동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은 연구 기획과 운영을 담당하는 이순종 서울대 교수를 비롯한 10명의 연구진과 미래∙사회∙공학∙예술 등 다양한 부문의 국내외 전문 자문단 10명으로 구성됐다.

아울러 이날 개소식에서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은 ‘프로젝트 아이오닉’의 첫번째 성과물로 미래 트렌드 중 자동차 산업에 영향을 미칠 트렌드 12개를 선정한 ‘2030 미래 메가트렌드’ 를 발표했다.

현대차는 이번에 발표한 ‘2030 메가트렌드’를 기반으로 ‘프로젝트 아이오닉’의 4대 핵심연구 영역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이로 인해 궁극적으로는 ‘이동의 자유로움’을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프로젝트 아이오닉 랩’은 이날 발표한 ‘2030 메가트렌트’에 이어 메가트렌드가 자동차 산업에 미치는 영향의 심층적 분석을 통해 ‘2030 미래 모빌리티 주요 키워드’를 도출 하는 등 다양한 연구 활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