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중공업, 잠재 부실 우려 없다"

  • 2016.07.26(화) 15:00

채권은행 의뢰 삼일회계법인 경영진단 결과
"경영개선 계획대로 진행시 유동성 확보 문제 없어"

삼일회계법인이 현대중공업에 대한 경영진단 결과 경영개선 계획대로 이행될 경우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더라도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현대중공업은 수출입은행과 KEB하나은행 등 주요 채권은행들이 삼일회계법인에 경영진단을 의뢰한 결과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경영진단은 지난 5월 23일부터 약 10주간에 걸쳐 잠재부실의 가능성과 향후 손익 및 현금흐름의 안정성을 점검하는 2단계로 진행되어 왔다.

삼일회계법인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현재 주채권은행에 제출된 경영개선계획을 계획대로 실행하면 영업이익 실현과 유동성 확보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이 제출한 3조5000억원 규모의 경영개선계획이 충분하다는 진단이 나온 셈”이라며 “이번 진단 결과가 현대중공업에 대한 시장 및 금융권 신뢰회복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삼일회계법인은 현대중공업과 함께 이날 주채권은행인 KEB하나은행에서 주요 8개 채권은행을 대상으로 경영진단 결과 설명회를 가졌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이번 경영진단 결과를 기초로 하여 그동안 어려움을 겪어왔던 RG 발급 문제에 대한 지원방안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실사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옴에 따라 채권은행들도 RG발급 등에 있어서 보다 전향적인 자세를 갖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에도 주채권은행인 KEB하나은행과 함께 채권은행의 심사 담당 임원들을 대상으로 경영진단 중간결과를 설명하며 RG발급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삼일회계법인은 보수적 관점에서도 기존 수주 프로젝트의 잠재부실 가능성은 극히 제한적이라고 채권은행에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