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전자, 2분기 미국 생활가전 시장서 '1위'

  • 2016.07.27(수) 11:02

5대 생활가전시장 브랜드 기준 1위
패밀리 허브 등 프리미엄 시장 주도

삼성전자가 생활가전 업계 최고 격전지인 미국 시장에서 올해 2분기 시장 점유율 1위(브랜드기준)를 차지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트랙라인(Traqline)’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삼성전자는 이 시장에서 지난 분기 대비 2.0% 포인트, 전년 동기비 3.7% 포인트 증가한 16.7%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트랙라인’은 매 분기마다 냉장고, 세탁기, 오븐, 전자레인지, 식기세척기 등 총 5개 제품군에 대한 시장 점유율을 조사해 발표한다.

 

삼성전자는 냉장고 부문 중 프리미엄 냉장고의 대표격인 ‘프렌치도어 제품군’에서 업계 최초로 한 분기 점유율 30%를 돌파(30.4%)하며 7년 연속 1위를 유지했다. 냉장고 전체로도 제품별 고른 판매호조를 보이며 2분기 기준 18.8%의 점유율을 차지해 1위를 달성했다.

 

 

특히 2분기는 지난 5월 미국에 출시된 ‘패밀리 허브’ 냉장고의 영향으로 3000달러 이상 프렌치 도어 시장에서 48%, 4000달러 이상 시장에서 77%의 점유율을 보였다.

 

삼성 ‘패밀리 허브’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CES 2016’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으로 CNET, 리뷰드닷컴 등 미국 유력 전문지들과 소비자들로부터 ‘세계 최고의 혁신적 스마트 냉장고’라는 호평을 받았다.

 

이외에도 세탁기, 오븐, 전자레인지, 식기세척기 등 전 제품군에서 고르게 성장세를 유지했으며, 특히 오븐은 작년 2분기 대비 3.6% 포인트 상승한 15.2%의 점유율로 5위에서 2위로 대폭 순위가 상승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박재순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소비자를 배려한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미국 소비자들의 가장 많은 선택을 받는 브랜드 중 하나가 됐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