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쌍용차, 7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

  • 2016.07.27(수) 14:50

임단협 조합원 찬반투표 61% 찬성으로 가결
기본급 5만원 인상·생산장려금 400만원 합의

쌍용차가 올해 임단협을 무분규로 타결했다. 이로써 쌍용차는 7년 연속 무분규 타결 기록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쌍용차는 지난 26일부터 이틀간 임금·단체협약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합의안이 61%의 찬성률로 가결됐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2016년 임단협 협상을 최종 마무리 지었다.

이로써 쌍용차는 지난 2010년 이후 7년 연속 무분규 교섭의 전통을 이어나가면서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수 있게 되었다.


지난 5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진행된 임단협 교섭은 20차 협상에서 도출된 잠정합의안이 투표 참여조합원 (3356명)의 61%(2044명)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

이번 협상의 주요 내용은 임금 부문은 ▲기본급 5만원 인상이다. 별도 합의 사항으로 ▲생산 장려금 400만원 ▲고용안정을 위한 미래발전 전망 협약 체결 등이 포함돼있다.

미래발전 전망 협약서에는 쌍용차의 미래발전과 직원의 고용안정을 위한 중장기 제품 개발 계획, 회사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신시장 개척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아울러 주간 연속 2교대와 관련해서는 노사가 위원회를 만들어 생산성 향상 방안, 시행시점 등 제반 사항을 협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쌍용차가 시장에서 신뢰를 회복하며 티볼리의 성공적 출시와 함께 판매 물량 증대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은 노조의 적극적인 협력과 임직원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 회사의 정상화는 물론 기업의 지속가능 성장기반을 탄탄히 다져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