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전자, 갤럭시S8 인공지능으로 '승부수'

  • 2016.11.06(일) 12:34

비브 랩스, 플랫폼 활용..AI 생태계 조성
이재용 부회장 "IoT 기술 리더십 강화"

삼성전자가 내년 출시되는 갤럭시S8에 음성인식 인공지능(AI)를 탑재한다. 최근 인수한 비브 랩스의 인공지능 플랫폼을 활용,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계산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4일 이인종 무선사업부 부사장, 지난달 인수한 인공지능 플랫폼 개발 기업 비브 랩스(VIV Labs)의 다그 키틀로스(Dag Kittlaus) 최고경영자, 아담 체이어(Adam Cheyer)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향후 계획을 공개했다.

 

이인종 부사장은 이 자리에서 "갤럭시S8이 음성인식 인공지능을 탑재한 첫번째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스마트폰뿐 아니라 일상에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홈 플랫폼으로서도 작동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사진 오른쪽)과 비브 랩스 경영진이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 하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는 갤럭시S8에 인공지능(AI) 대화형 비서 서비스를 탑재할 예정이다. 애플 시리(Siri)와 마찬가지로 음성을 인식해 필요한 기능을 수행하는 방식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8 비서 서비스를 통해 TV와 세탁기, 냉장고 등 가전을 제어하는 등 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같은 전략에는 비브 랩스의 인공지능 플랫폼이 기여할 전망이다. 삼성전자가 지난달 인수한 비브 랩스는 개방형 인공지능 플랫폼을 개발한 기업이다. 외부에서 자유롭게 참여해 생태계를 확장시켜 나갈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참여자가 많아질수록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도 확대되는 구조다.

 

비브 랩스 경영진은 이날 삼성전자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삼성전자 만큼 많은 스마트 디바이스 라인업을 가진 회사가 없고, 이인종 부사장이 제시한 AI의 미래비전이 우리가 추구하는 것과 똑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갤럭시S8의 인공지능 플랫폼은 새로운 기술의 기본이자 토대"라며 "새로운 패러다임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비브 랩스 경영진은 이날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을 만나 향후 운영 방안과 비전에 대해 공유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기존에 인수한 루프페이와 스마트싱스를 통해 시너지를 낸 것처럼 비브 랩스의 인공지능 솔루션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더 큰 즐거움과 편리함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비브 랩스 솔루션을 스마트폰과 가전제품, 반도체 등 삼성전자의 다양한 제품과 통합해 사물인터넷(IoT) 시대의 기술 리더십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