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인사]LG화학, '디스플레이 노하우' 더한다

  • 2016.12.01(목) 17:37

정철동 사장·전수호 전무 LG화학으로 이동
정보전자 전지 등 미래성장동력 담당 임원 승진

LG디스플레이 제품 생산을 총괄했던 정철동 부사장과 전수호 전무가 한 단계 승진하며 LG화학으로 자리를 옮긴다. 이와 함께 정보전자 및 전지 사업 담당자들이 승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LG화학은 1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정철동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내용을 포함, 총 19명의 2017년 임원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LG디스플레이 출신인 정철동 부사장(CPO, 최고생산책임자)이 사장으로 승진, 정보전자소재 사업본부장을 맡게 됐다. 정철동 신임 사장은 1984년 LG반도체로 입사해 2004년 LG필립스LCD 생산기술담당, 2010년 LG디스플레이 생산기술센터장을 역임했다. 2011년부터 LG디스플레이 CPO 직책을 수행하며 대형 OLED와 플라스틱 OLED 팹 인프라 구축, 생산기술 확보 등  중장기 디스플레이 생산기반을 강화했다는 성과를 인정받았다.

 

정 사장은 앞으로 정보전자소재 사업본부를 맡아 기존 편광판 및 고기능필름 사업 턴어라운드, 유리기판과 수처리필터 등 신규 사업 조기 안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LG디스플레이에서 주요 패널 공장장을 역임한 전수호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시키면서 신설되는 전지사업본부 글로벌 생산센터장으로 선임했다.

 

현재 LG화학은 미국과 중국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기지를 확보했고, 폴란드에도 생산거점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에 전 부사장은 글로벌 생산기지의 자동차와 ESS(에너지저장장치), 소형전지 생산을 총괄해 생산과 물류 최적화를 통한 제조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LG화학은 R&D 성과창출 및 연구역량 제고를 위해 CTO(최고기술책임자) 조직을 신설해 현재 기술연구원장인 유진녕 사장을 CTO로 선임했다.

 

LG화학 관계자는 “사업성과를 기반으로 젊고 유연한 조직 구축을 위한 인재 발굴, 성장사업 추진을 위한 R&D(연구·개발) 및 전문인력 육성 강화, 글로벌 인재 중용에 중점을 뒀다”며 “이번 인사는 미래 준비를 위한 본원적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LG화학 인사명단

 

◇ 사장 승진
▲ 정철동 정보전자소재사업본부장

◇ 부사장 승진
▲ 전수호 전지 글로벌생산센터장

◇ 전무 승진
▲ 윤명훈 PO사업부장
▲ 노국래 중국용싱법인장
▲ 장승세 자동차전지 마케팅3담당
▲ 정근창 자동차전지 개발 Cell개발담당
▲ 심원보 전지 품질센터장

◇ 상무 승진
▲ 이시언 ▲ 선우지홍 ▲안성태 ▲ 한상철 ▲ 홍정진 ▲ 은기 ▲ 서원준 ▲장도기 ▲ 김양한 ▲ 이성만 ▲ 이호경

◇수석연구위원 승진
▲ 이기수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