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전자 '무선청소기 분쟁' 영국 다이슨 고소 취하

  • 2016.12.05(월) 10:04

LG전자, 성능비교 관련 공정위 고소 등 취하
다이슨 유감 입장 및 재발방지 약속

LG전자가 영국 청소기 업체 다이슨을 상대로 제기한 형사고소와 공정거래위원회 신고를 모두 취하할 예정이다.

 

5일 LG전자에 따르면 다이슨은 지난 2월에 있었던 비교 시연에 대해 LG전자 또는 제품을 폄하할 의도는 없었지만, LG전자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또 비교 시연 내용을 다룬 컨텐츠는 웹사이트에서 삭제하기로 했다.

 

다이슨은 지난 2월 초 서울에서 국내 언론 기자 및 블로거를 초청해 다이슨, LG전자 등의 무선 청소기를 대상으로 성능 비교 시연 행사를 진행했다. 100만원이 넘는 다이슨 제품과 가격이 비슷한 LG 코드제로 싸이킹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과 성능에서 차이가 큰 제품을 비교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날 다이슨의 비교 시연은 기사, 블로그 등을 통해 확산됐다.

 

LG전자는 비교 시연 직후인 2월 중순 다이슨을 상대로 부당한 비교 시연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할 것을 공식적으로 요청하는 서한을 다이슨의 창립자이자 수석엔지니어인 제임스 다이슨(James Dyson)과 최고경영자인 맥스 콘체(Max Conze)에게 보냈으나, 다이슨 측은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LG전자는 4월 5일 업무방해, 공정거래법 위반, 표시광고법 위반 등을 이유로 다이슨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같은 날 부당한 비교광고에 따른 표시광고법 위반 등을 이유로 공정거래위원회에도 신고했다. 이후 6월3일 검찰은 다이슨의 한국 총판업체를 압수 수색한 바 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10월 영국 청소기 업체 다이슨을 상대로 호주연방법원에 허위광고 금지소송(final injunction)을 제기했다.

 

LG전자는 프리미엄 무선 청소기 코드제로 싸이킹이 더 강력한 흡입력을 갖추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다이슨이 무선 청소기 V6 제품 광고에 “가장 강력한 무선 청소기(the most powerful cordless vacuums)”, “다른 무선 청소기 흡입력의 두 배(twice the suction power of any cordless vacuums)”와 같은 문구를 사용하면서 소비자들을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 당시 코드제로 싸이킹의 흡입력은 최대 200W(와트)로, 다이슨 V6제품(최대 100W)의 두 배 수준이다. 다이슨은 허위 광고를 중단해달라는 LG전자의 주장을 곧바로 수용했고, LG전자는 다이슨을 상대로 제기한 허위광고 금지소송을 취하했다.

 

LG전자는 2003년 로봇청소기 ‘로보킹’을 시작으로 2013년 ‘코드제로 침구킹’, 2014년 ‘코드제로 핸디스틱’ 청소기에 이어 2015년 초 프리미엄 청소기 ‘코드제로 싸이킹’을 내놓으면서 4개 시리즈로 구성한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브랜드 ‘코드제로(CordZero)’를 본격적으로 출범시킨 바 있다.

 

대표 모델인 ‘코드제로 싸이킹’은 무선 진공청소기 중 국내 판매량 기준으로 압도적인 1위임. 최대 흡입력은 205W로 현재까지 출시된 무선 청소기 가운데 가장 높다.

 

‘코드제로 싸이킹’의 핵심 경쟁력은 스마트 인버터 모터와 LG화학의 배터리 기술이다. ‘스마트 인버터 모터’는 LG전자가 무선 청소기를 위해 독자 개발한 BLDC(Brushless Direct Current) 모터로, 기존 모터의 브러시 장치를 전자회로로 대체해 일반 모터 대비 3배 이상 수명이 길고 고효율과 고성능을 구현한다.

 

LG전자 관계자는 “부당하고 자의적인 비교 시연을 통해 고의적으로 브랜드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