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정상화, 사외이사도 나섰다

  • 2016.12.06(화) 09:15

보수 30% 반납‥11월분부터 적용

대우조선해양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노력에 사외이사들도 나섰다.

대우조선해양은 김유식 이사 등 4명의 사외이사가 보수 30%를 반납하며 자구노력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12월에 지급되는 사외이사들의 11월 보수는 기존 400만원에서 30% 축소된 280만원이 지급된다. 이는 현재 CEO가 반납하고 있는 30%와 같은 수준이다. 대우조선해양 임원들은 지난해 9월부터 20~30%의 급여를 반납해 오고 있으며 직원들도 올해 7월부터 10~15%의 급여를 반납해 오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노력으로 지난해와 올해 생산직을 포함해 약 1500명의 인력을 희망퇴직으로 구조조정했고 연월차 소진과 연장근무 축소 등을 통해 인건비 절감에 나서고 있다.

또 지원인력을 직접 생산직으로 전환하고 비핵심 업무에 대해서는 분사도 추진하는 등 인력구조의 효율화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내년에는 전 사무직을 대상으로 1개월 무급 순환휴직도 실시할 예정이다.

김유식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장은 “회사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고통분담 차원에서 비록 큰 금액은 아니지만 동참하게 됐다”며 “전 임직원의 이러한 희생과 노력들이 모아져 회사를 빠른 시일안에 정상화시키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