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판매 '역주행'…폭스바겐 판매량 '0'

  • 2016.12.06(화) 11:20

전년대비 15.8% 감소‥벤츠, 판매 1위
베스트셀링카는 '벤츠 E220d'

11월 수입차 판매가 전년대비 감소했다. 폭스바겐은 지난 11월 한달간 한대도 판매하지 못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11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전년대비 15.8% 감소한 1만9361대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브랜드별로는 메르세데스-벤츠가 5724대로 가장 많이 판매됐다. 이어 BMW(5340대), 렉서스(1167대), 도요타(870대), 포드(853대), 미니(792대), 랜드로버(771대), 크라이슬러(601대), 닛산(594대), 혼다(528대) 등의 순이었다. 폭스바겐의 경우 단 한대도 판매하지 못했다.

▲ 단위:대.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만1812대(61.0%), 2000cc~3000cc 미만 6075대(31.4%), 3000cc~4000cc 미만 1045대(5.4%), 4000cc 이상 301대(1.6%), 기타(전기차) 128대(0.7%)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4453대(74.7%), 일본 3325대(17.2%), 미국 1583대(8.2%)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디젤 1만352대(53.5%), 가솔린 7023대(36.3%), 하이브리드 1858대(9.6%), 전기 128대(0.7%) 로 집계됐다

▲ 11월 수입차 베스트셀링카 벤츠 E220d.

11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 220 d(1330대), BMW 520d(1143대), MBW 520d xDrive(798대) 순이었다.

윤대성 KAIDA 전무는 “11월 수입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부족으로 전월대비 감소했다”라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