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총수 청문회]최태원 “출연금, 대가성 없었다”

  • 2016.12.06(화) 16:55

"펜싱등 육성 요청, 지원 명목 부실
돈 전달 방법도 부적절하다고 판단"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자금 출연과 관련해 “대가성은 없었다”고 증언했다.

 

▲ 사진= 국회사진공동취재단

 

최태원 회장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관련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해 대가성 여부를 묻는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 질의에 “대가성을 갖고 하지 않았다”며 “재단 출연금을 낸 것은 기업별로 할당을 받아 할당 액수만큼 낸 것으로 보고를 받았고, 당시 결정은 그룹 내 사회공헌위원회가 한 것이어서 직접 참여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해 광복절 특별사면을 받았다. 이런 이유로 SK그룹의 미르 및 K스포츠 재단 지원이 최 회장 사면에 대한 대가가 아니냐는 의심을 사고 있다.

 

최 회장은 또 ‘재단 출연 이외에 70억원 지원을 요구받은 적이 있냐’는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요구받은 적이 있다”고 시인했다.

 

최 회장은 “펜싱과 테니스, 또 다른 하나의 종목에 대한 육성을 필요로 한다는 명목 하에 지원 요청이 왔다는 사실을 실무진으로부터 들었다”며 “지원 내용이 부실했고, 돈 전달 방법도 부적절해 거절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지원 거부 결정에 직접 관여한 것은 아니다”라며 거리를 뒀다.

 

SK그룹이 정부로부터 요구받은 70억원을 대신해 30억원만 출연하는 것은 어떻겠냐는 이른바 '역 제안'이 있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최태원 회장은 ‘70억원을 요구받았는데 30억원을 내겠다는 역 제안을 정부 측에 한 사실이 있냐’는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 질의에 “사후에 그런 일이 있었다는 것을 보고 받았다”며 “단, 역 제안이란 단어가 적절하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답변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