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13억달러 규모 선박 수주

  • 2016.12.11(일) 20:18

이란 이리슬사와 7억달러 규모 수주계약
방사청 등과 장수함·걍비함 도 수주

현대중공업그룹이 최근 대형 컨테이너선 및 PC선 10척과 특수선 2척 등 총 12척, 13억달러 규모의 선박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9일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이란 소재 선사인 이리슬(IRISL)사와 1만4500TEU급 컨테이너선 및 4만9000톤급 PC선(석유화학제품운반선) 등 총 10척, 7억달러 규모의 선박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은 각각 컨테이너선, PC선을 건조해 오는 2018년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할 계획이다. 이번 물량은 올해 1월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가 풀린 후 이란이 발주한 첫 선박이다.

▲ 현대중공업이 이란 소재 선사인 이리슬사로부터 총 10척, 7억달러의 선박을 수주했다. 사진은 지난 9일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열린 이리슬사와의 수주계약식 장면.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선박·해양영업본부 부문장, 아미르사만 토라비자드(Capt. Amirsaman Torabizadeh) 이리슬 기술·영업부문 이사)

중동의 자원부국이자 최대 시장이기도 한 이란은 제재 해제에 따라 향후 원유와 가스 등 자원과 상품의 물동량 증가로 신규 선박 발주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시장이다.

이번에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길이 366m, 폭 48.2m, 높이 29.9m로 20피트짜리 컨테이너를 최대 1만4500개까지 실을 수 있다. 현대미포조선이 수주한 PC선은 높이 183m, 폭 32.2m, 높이 19.1m 규모다.

또 이리슬사의 요청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이란 조선산업 발전을 위해 이란 조선소에 기술협력 등 지원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최근 방위사업청과 해양경비안전본부로부터 각각 잠수함 1척, 경비함 1척 등 총 2척, 7000억원을 수주하기도 했다.

이번에 수주한 잠수함인 장보고함은 3000톤급이며, 해경본부 경비함역시 3000톤급으로 최대속도 28노트로 운항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경비함과 잠수함을 각각 2020년, 2023년 발주처에 인도할 계획이다.

이로써 현대중공업은 올해 특수선 분야에서만 6척, 1조6000억원의 수주를 기록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란에서 발주되는 첫 선박 수주에 성공함으로써 시장을 선점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수주절벽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영업을 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수주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